'식품안전' 우려 제품 공개한다 … 포상금 도입
'식품안전' 우려 제품 공개한다 … 포상금 도입
  • 김미영 기자
  • 승인 2021.11.26 19:29
  • 댓글 0
  • +더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식약처, 수입식품법 시행령 입법예고
ⓒ 수입식품 정보마루
ⓒ 수입식품 정보마루

무등록 수입식품 영업 등과 같은 '수입식품안전관리특별법(수입식품법)'에 규정된 위반행위를 신고하면 포상금을 받게 된다.

식품의약품안전처는 이 같은 내용을 골자로 한 수입식품법 시행령·시행규칙 일부개정안을 26일 입법예고했다.

시행령 개정안에 따르면 신고포상금 지급기준과 신고자 비밀보장 근거 규정이 포함됐다.

영업정지 명령에도 영업하는 사례를 신고하면 50만원의 포상금을 준다. 무등록 영업 신고 포상금은 30만원, 영업자 준수사항 위반 신고 포상금은 20만원이다.

이번 개정으로 검사명령을 이행하지 않는 영업자에 부과할 과태료 기준도 마련됐다.

검사명령이란 반복적으로 부적합 판정을 받은 제품을 대상으로 영업자가 시험검사기관의 성적서를 제출하는 등 안전성을 입증하도록 한 제도다.

앞으로 검사명령을 이행하지 않은 영업자는 위반 횟수에 따라 1회 300만원, 2회 400만원, 3회 위반 시 500만원의 과태료를 내야 한다.

시행규칙 개정에 따라 위해 우려가 있는 직접구매 해외식품의 제품명, 제조사, 사진, 원료 성분 정보가 식약처 식품안전나라 홈페이지에 게시된다.

소비자가 인터넷을 통해 직접 구매한 해외식품으로 건강상의 위해가 생겼거나, 우려가 있는 원료와 성분이 포함된 경우 해당 제품을 홈페이지에 게시할 예정이다.

이때 식약처가 해당 제품을 직접 구매해 검사한 결과와 관련해 수집한 국내외 안전 정보도 공개된다.

시행령과 시행규칙 개정안의 자세한 내용은 식약처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클릭하면 세이프타임즈 후원 안내를 받을 수 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