러시아 탄광 광부·구조대원 52명 사망 … "메탄가스 폭발 원인인 듯"
러시아 탄광 광부·구조대원 52명 사망 … "메탄가스 폭발 원인인 듯"
  • 연합뉴스
  • 승인 2021.11.26 19:14
  • 댓글 0
  • +더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25일(현지시간) 러시아 남서부 시베리아 케메로보주 도시 벨로보에 있는 '리스트뱌즈니야' 탄광에서 화재와 폭발이 일어나 52명이 사망했다. ⓒ AP연합뉴스
▲ 25일(현지시간) 러시아 남서부 시베리아 케메로보주 도시 벨로보에 있는 '리스트뱌즈니야' 탄광에서 화재와 폭발이 일어나 52명이 사망했다. ⓒ AP연합뉴스

러시아 시베리아 케메로보주의 '리스트뱌즈니야' 탄광 사고는 광산 사고가 빈발하는 러시아에서 11년 만의 최대 규모 참사로 파악됐다.

25일 탄광 지하 250m 지점에서 발생한 화재와 폭발이 미처 대피하지 못하고 갱내에 갇힌 46명의 광부와 이들을 구하러 들어갔던 수색구조대원 6명 등 52명의 목숨을 앗아갔다.

사고 당시 갱내에선 287명이 작업 중이었으나 입구에서 먼 곳에 있던 광부들은 미처 대피하지 못한 것으로 알려졌다.

갱내에 갇힌 광부들은 환기통로를 따라 빠르게 퍼진 연기와 유독가스에 질식돼 숨진 것으로 추정된다.

구조대원들은 휴대했던 산소통의 산소가 떨어지면서 사망한 것으로 보인다. 정확한 사고 원인은 아직 드러나지 않고 있다.

세르게이 치빌례프 케메로보주 주지사는 갱내 메탄-공기 혼합물 폭발이 사고 원인이 된 것으로 잠정 조사됐다고 밝혔다.

전문가들은 명확지 않은 이유로 발생한 불똥 때문에 메탄가스가 폭발하면서 사고가 난 것으로 추정했다.

중대범죄 수사를 담당하는 연방수사위원회는 '위험생산시설의 산업안전 규정 위반' 혐의에 대한 조사에 착수했다.

▶클릭하면 세이프타임즈 후원 안내를 받을 수 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