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축가가 들려주는 도시·집 이야기 … 시민 건축학교 개강
건축가가 들려주는 도시·집 이야기 … 시민 건축학교 개강
  • 김소연 기자
  • 승인 2021.10.25 07:03
  • 댓글 0
  • +더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시는 2021 시민 건축학교 수강생을 모집한다고 25일 밝혔다.

다음달 5일부터 12월 17일까지 매주 금요일 7개 강좌(이론 4회, 현장 3회)가 열리며, 시민들의 참여가 쉽도록 저녁 시간대인 오후 7~9시에 온라인 줌(Zoom)으로 진행한다.

이론 강의는 '알고 들으면 달리 보이는 도시, 건축이야기'라는 주제로 전문가들이 공공건축과 새로운 도시 거주방식을 소개한다.

김성홍 서울시립대 교수, 이영범 경기대 교수, 홍영애 몰드 건축사사무소 대표, 김하나 서울 소셜스탠다드 대표가 강의한다.

온라인 현장 강의는 IT 기술을 융합한 스마트주택과 공공건축 등에 관해 건축물을 설계한 건축가가 현장에서 직접 설계 의도와 건축 과정을 설명하는 방식으로 진행된다.

하태석 건축가가 설계한 스마트주택('미래주택:I AM HOUSE') 사례와 서울공예박물관 설계자인 송하엽 중앙대 교수의 설계 과정, 이정훈 건축가의 '선유재' 등이 소개된다.

모집인원은 40명으로 수강료는 3만원이다. 참가 신청은 서울시 공공서비스예약시스템에서 다음달 3일까지 선착순으로 받는다.

▶클릭하면 세이프타임즈 후원 안내를 받을 수 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