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 "윤, 전두환 옹호로 국민모독 … 무릎 꿇고 사과하라"
민주 "윤, 전두환 옹호로 국민모독 … 무릎 꿇고 사과하라"
  • 연합뉴스
  • 승인 2021.10.23 15:49
  • 댓글 2
  • +더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반려견 SNS '토리스타그램' 캡처. ⓒ 연합뉴스
▲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반려견 SNS '토리스타그램' 캡처. ⓒ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은 23일 국민의힘 대권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전두환 옹호' 발언과 '개 사과 SNS사진' 논란을 거듭 비판했다.

김진욱 대변인은 이날 서면 브리핑을 통해 "윤 후보는 어제 경선토론회에서 '모든 것은 자신의 불찰'이라고 했지만, 여전히 사과는 불성실하고 부족하다"며 "부인 김건희 씨에게 논란이 번지는 것을 차단하려는 것으로 보일 뿐"이라고 지적했다.

김 대변인은 "전두환 옹호는 광주 시민만이 아니라 민주주의가 피로 물든 철권통치의 시대를 살았던 우리 국민 모두에 대한 모독"이라며 "윤 후보는 전 국민께 무릎 꿇고 진심으로 사과해야 마땅하다"고 주장했다.

이어 "초보 딱지 붙이고 과속 운전하는 윤 후보를 지켜보는 국민은 불안하다'면서 "무엇이 문제냐는 식의 돌파 방식으로는 더는 망언을 덮을 수 없다는 점을 분명히 지적한다"고 덧붙였다.

한준호 원내대변인은 페이스북에서 '민주당 이재명 대선후보가 경기지사직을 세력 불리기에 이용했다'는 국민의힘의 주장에 대해 "애잔하다. 검찰총장직을 대선 출마에 이용한 '1일 1거짓말' 윤석열 후보 입부터 어떻게 해보시죠"라며 "윤 후보님 사과 좋아하니 귀농하시라고 권해보라"고 비판했다.

한 원내대변인은 "허위사실을 조작하고 이를 국감장에서 유포한 김용판 의원 징계를 강력히 요청한다"며 "아울러 이 조작에 가담한 이들에 대한 속도감 있는 수사를 촉구한다"고 밝혔다.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에 대해선 윤 전 총장을 내부징계하라고 주장했다.

서용주 상근부대변인은 논평에서 "이준석 대표는 국민 조롱과 거짓 해명만 일삼는 윤석열 후보를 억지 옹호하고 있다"며 "당 차원에서 책임 있게 징계해도 모자랄 판에 공당의 대표가 할 말은 아니다"라고 비판했다.

이어 "국민의 신뢰를 회복하는 길은 이런 억지옹호가 아니라 자당 후보에 대한 책임 있는 조치"라며 "오만방자한 윤 후보의 전두환 칭송 망언과 개 사과 만행에 대해 엄중한 책임을 묻고 국민 앞에 솔직한 반성과 사죄를 드릴 것을 촉구한다"고 말했다.

▶클릭하면 세이프타임즈 후원 안내를 받을 수 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제노비아 2021-10-24 08:31:03
재미나게사는 개콘여

야옹이 2021-10-23 23:19:25
초보운전수 큰일이다 사고나기 일보직전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