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가부, 청소년시설 운영 토지 임대비 어쩌나
여가부, 청소년시설 운영 토지 임대비 어쩌나
  • 김소연 기자
  • 승인 2021.10.22 11:29
  • 댓글 0
  • +더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원택 의원 "예산낭비"
▲ 이원택 더불어민주당 의원. ⓒ 의원실
▲ 이원택 더불어민주당 의원. ⓒ 의원실

여성가족부가 청소년 시설 운영을 위한 토지 임대에 230억원에 달하는 예산을 낭비한 것으로 드러났다.

22일 국회 여성가족위원회 이원택 더불어민주당 의원(전북김제·부안)이 여성가족부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충남 천안 독립기념관 땅을 임대해 국립중앙청소년수련원을 운영하고 있으며 올해 지출한 토지임대료만 12억5000만원에 이르는 것으로 나타났다.

국립중앙청소년수련원 올해 예산이 13억6000만원에 불과한 것을 감안할 때 과도한 예산낭비라는 지적이 따른다.

여가부가 수련원 부지 임대료로 독립기념관에 지불한 비용은 230억원 수준이다. 입주 당시의 공시토지가격인 27억원의 8.5배를 임대료로 납입한 꼴이다.

국토교통부와 충남도의 부동산가격공시에 따르면, 올해 기준 해당 토지 가치는 청소년수련원이 들어서기 전의 27억원보다 1730% 상승한 471억에 달한다.

여가부의 청소년시설이 들어서기 전 해당 토지 가치는 큰 변동이 없는 상태였다가 1995년 청소년시설 건립을 위한 토지임대차계약이 알려진 직후 곧바로 두 배 넘게 오르면서 상승세가 시작됐다.

여가부 관계자는 "현재는 토지가격이 너무 올라 매수도 어렵다"며 현재로서는 진퇴양난의 상황이 벌어진 것이다.

특히 여가부와 독립기념관이 계약조건으로 '유익비 상환 포기'를 명시한 탓에 건축비도 반환받을 수 없어 부지 이전에도 어려움이 있는 것으로 전해진다.

이원택 의원은 "청소년 예산이 더는 누수되지 않도록 대책을 마련해야 한다"며 "부지매입이나 이전 등 여러 방안을 다각적으로 검토하고 행정의 실수가 반복되지 않도록 노력해야 한다"고 말했다.

▲ 국립중앙청소년수련원 토지임차료 지불현황. ⓒ 이원택 의원실 자료
▲ 국립중앙청소년수련원 토지임차료 지불현황. ⓒ 이원택 의원실 자료

▶클릭하면 세이프타임즈 후원 안내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