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 등 16개 차종 1만9298대 '제작결함' 리콜
현대차 등 16개 차종 1만9298대 '제작결함' 리콜
  • 이찬우 기자
  • 승인 2021.10.21 13:45
  • 댓글 0
  • +더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대상 자동차 베뉴 결함장치(운전석 좌석안전띠 조절장치). ⓒ 국토부
▲ 대상 자동차 베뉴 결함장치(운전석 좌석안전띠 조절장치). ⓒ 국토부

국토교통부는 포드세일즈서비스코리아, 현대자동차, 포르쉐코리아, 혼다코리아, 테라모터스에서 제작·수입·판매한 16개 차종 1만9298대에서 제작결함이 발견돼 자발적으로 시정조치한다고 21일 밝혔다.

이번 결함시정과 관련해 각 제작사에서는 자동차 소유자에게 우편·휴대전화 문자로 시정방법 등을 알리게 된다.

결함시정 전 자동차 소유자가 결함내용을 자비로 수리한 경우에는 제작사에 수리한 비용에 대한 보상을 신청할 수 있다.

노형욱 국토부 장관은 "자동차의 결함으로부터 국민의 안전을 확보하기 위해 자동차의 제작결함정보를 수집·분석하는 자동차리콜센터를 운영하고 있다"며 "홈페이지에서 차량번호와 차대번호를 입력하면 언제든지 해당차량의 리콜대상 여부와 구체적인 제작결함 사항을 확인할 수 있다"고 말했다.

▶클릭하면 세이프타임즈 후원 안내를 받을 수 있습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