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은행 부실여신, 5년간 9조4천억원 11명 징계
산업은행 부실여신, 5년간 9조4천억원 11명 징계
  • 김소연 기자
  • 승인 2021.10.19 11:39
  • 댓글 0
  • +더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진선미 더불어민주당 의원. ⓒ 의원실
▲ 진선미 더불어민주당 의원. ⓒ 의원실

산업은행에서 5년간 발생한 부실여신 금액이 9조4431억원에 달하는 것으로 집계됐다.

19일 국회 정무위원회 더불어민주당 진선미 의원(서울강동갑)이 산업은행에서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2017년부터 올해 상반기까지 산업은행에서 발생한 부실여신이 9조4431억원에 달한다. 적발업체는 84개, 지적건수는 111건이다. 이와 관련해 1명이 감봉을 받고 10명이 견책 징계를 받았다.

지난해 발생한 부실여신은 1조11957억원 규모로, 10개의 업체 10건이 발생했다. 하지만 징계는 이뤄지지 않았다. 2019년에는 29개 업체에서 39건 적발돼 3조3223억원 규모의 부실여신이 발생했다. 관련자 2명은 견책 징계를 받았다.

2018년에는 18개 업체에서 24건 적발돼 3조3317억원 규모의 부실여신이 발생, 관련자 3명이 견책됐다. 2017년에는 27개 업체에서 38건이 적발돼 1조1882억원 규모의 부실여신이 발생했다. 관련자 1명은 감봉, 5명은 견책 조치를 받았다.

올해 상반기에는 4052억원의 부실여신이 발생한 것으로 드러났다.

진선미 의원은 "국책은행인 산업은행에서 여신 건전성을 양호하게 유지해야 한다"며 "부실 발생 가능성을 최소화해 은행의 경쟁력을 높여가길 바란다"고 말했다.

▲ 2017년 이후 부실여신 적발 건수·금액. ⓒ 산업은행
▲ 2017년 이후 부실여신 적발 건수·금액. ⓒ 산업은행

▶클릭하면 세이프타임즈 후원 안내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