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완수 의원 "경찰·소방기관 캠코더 낙하산 인사 심각"
박완수 의원 "경찰·소방기관 캠코더 낙하산 인사 심각"
  • 이찬우 기자
  • 승인 2021.10.01 13:32
  • 댓글 0
  • +더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박완수 국민의힘 의원 ⓒ 의원실
▲ 박완수 국민의힘 의원. ⓒ 의원실

문재인 정부 들어 '캠코더(캠프·코드·더불어민주당)' 낙하산 인사가 요직을 차지하고 있는 가운데 행정안전위원회 소관 기관도 이같은 사례가 있다는 지적이 나왔다.

1일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국민의힘 박완수 의원에 따르면 여당 디지털소통위원장 출신 문용식 한국지능정보사회진흥원장, 청와대 국정홍보비서관 출신 여현호 한국옥외광고센터장, 여당 지역위원장 출신 강희용 소방산업공제조합이사장이 캠코더 출신 인사들인 것으로 밝혀졌다.

소방산업공제조합은 전임 이사장도 여당 지역위원장 출신이었는데 임기를 마친 신임 이사장도 연이어 캠코더 인사출신이 차지했다. 도로교통공단은 여당 지역위원장 출신 인사가 임기를 마치자 드루킹 늑장·부실 수사 의혹으로 코드가 맞는 경찰 출신 인물을 또다시 이사장으로 임명했다.

박완수 의원은 "이들 인사의 상당수는 해당 분야 전문성이 전혀 없거나 일부 관련이 있더라도 캠코더라는 이유로 묻지마 임명된 경우가 많다"며 "능력보다 인연과 코드를 앞세운 이 같은 캠코더 정실인사로 해당기관 구성원들의 불만을 사고 있는 만큼 개선대책 마련이 시급하다"고 말했다.

▶ 세이프타임즈 후원 안내를 받을 수 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