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원소방서 "반려동물 응급처치 이렇게 하세요"
창원소방서 "반려동물 응급처치 이렇게 하세요"
  • 김도수 기자
  • 승인 2021.09.30 17:36
  • 댓글 1
  • +더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세이프타임즈 = 김도수 기자) 경남 창원소방서는 반려동물의 안전사고 발생율도 높아짐에 따라 긴급한 상황 속 응급처치법 홍보에 나섰다고 30일 밝혔다.

먼저 개와 고양이는 몸에 효율적인 냉각 메커니즘이 없어 체온이 39도 이상으로 올라가면 열사병에 걸릴 수 있어, 차가운 물을 마시게 하고 목 주변에 시원한 수건을 둘러준다.

반려동물이 독성이 있는 음식을 섭취했다면 소량의 음식을 먹인 후, 체중 4.5kg당 1-2티스푼 정도의 과산화수소를 먹여 토해내도록 해야 한다.

심정지로 심폐소생술이 필요할 경우 반응과 기도 확인 후 대형견은 양손으로 소형견은 한손으로 흉곽이 3분의 1정도 들어가게 초당 2회씩 30회 반복해 누르고, 2번 숨을 불어넣는다.

이길하 서장은 "반려동물을 위해 응급처치법을 미리 알아둔다면 위급한 상황에서 큰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 클릭하면 기사후원 안내를 받을 수 있습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야옹이 2021-09-30 23:20:17
반여동물 그믾은 반려동물. 사람도 많은데 긴급항상황에서 출동을 어디에 기준을 두어야하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