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내년 서울형 생활임금 시급 1만766원 확정"
서울시 "내년 서울형 생활임금 시급 1만766원 확정"
  • 김소연 기자
  • 승인 2021.09.16 10:03
  • 댓글 0
  • +더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서울시가 2022년 서울형 생활임금을 시간당 1만766원으로 확정했다. ⓒ 서울시
▲ 서울시가 2022년 서울형 생활임금을 시간당 1만766원으로 확정했다. ⓒ 서울시

(세이프타임즈 = 김소연 기자) 서울시는 2022년 서울형 생활임금을 시간당 1만766원으로 확정했다고 16일 밝혔다.

2021년 생활임금 1만702원보다 0.6%(64원) 상승한 수준이다. 정부가 지난달 고시한 내년도 최저임금 9160원 보다 1606원이 더 많다.

서울형 생활임금 적용대상자는 법정 노동시간인 209시간을 근무하면 통상임금을 기준으로 한 달에 225만94원을 받게 된다.

서울형 생활임금은 노동자와 그 가족이 주거·교육·문화생활 등을 보장받으며, 빈곤 수준 이상의 삶을 영위할 수 있는 임금 수준이다.

이번에 확정된 서울형 생활임금은 내년 1월 1일부터 적용된다. 적용대상은 공무원 보수체계를 적용받지 않는 △서울시와 서울시 투자출연기관 소속 직접고용노동자 △서울시 투자기관 자회사 소속 노동자 △민간위탁노동자 △뉴딜일자리참여자 등 1만4000여명이다.

한영희 시 노동·공정·상생정책관은 "도입 8년차인 서울형 생활임금은 그동안 시급 1만원 시대를 비롯해 정부 최저임금 인상을 견인하는 성과를 냈다"며 "2022년 생활임금은 코로나19로 인해 어려운 경제상황과 서울시의 재정적 여건, 최저임금과의 격차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적정한 수준으로 인상폭을 결정했다"고 말했다.

▶ 클릭하면 기사후원 안내를 받을 수 있습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