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소방, 올해 벌 쏘임 사망자 3명 '경보' 격상
경기도소방, 올해 벌 쏘임 사망자 3명 '경보' 격상
  • 김소연 기자
  • 승인 2021.09.14 10:16
  • 댓글 0
  • +더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경기도소방재난본부 관계자가 벌집을 제거하고 있다. ⓒ 경기도
▲ 경기도소방재난본부 관계자가 벌집을 제거하고 있다. ⓒ 경기도

(세이프타임즈 = 김소연 기자) 경기도소방재난본부는 벌 쏘임 사고주의 예보 수준을 '주의보'에서 '경보'로 한 단계 격상했다.

14일 경기도소방재난본부에 따르면 도 소방재난본부는 지난 7일 오전 9시부로 벌 쏘임 사고 경보를 발령했다.

올해는 8월 말까지 657건이 발생한 가운데 3명이 벌 쏘임 사고로 사망했다. 7~9월 집중 발생은 추석을 맞아 벌초와 성묘를 하는 사람들과 등산객·나들이객이 늘어난 것이 주요 원인으로 꼽힌다.

벌 쏘임을 예방하려면 야외활동 시 밝은 색 계열의 옷과 소매가 긴 옷을 입어 팔과 다리의 노출을 줄이고, 향수나 향이 진한 화장품은 피하는 것이 좋다.

벌집과 접촉했을 때는 머리 부위를 감싸고 신속하게 20m 이상 떨어진 곳으로 몸을 피해야 한다. 벌에 쏘였을 때는 신속하게 벌침을 제거하고 쏘인 부위를 소독하거나 깨끗한 물로 씻은 후 얼음주머니 등으로 찜질하면 통증을 줄일 수 있다.

특히 말벌에 쏘이면 알레르기 반응으로 인해 과민성 쇼크가 발생해 1시간 이내 사망에 이를 수도 있는 만큼 최대한 신속히 병원으로 이송하거나 119에 신고해 달라고 도 소방재난본부는 당부했다.

홍장표 도 소방재난본부 생활안전담당관은 "각 소방관서에서 벌 쏘임 사고 대비 태세를 강화하겠다"며 "야외활동 시 각별히 주의해 달라"고 강조했다.

▶ 클릭하면 기사후원 안내를 받을 수 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