행안부, 시설관리로 지능형 정부청사 기틀 마련한다
행안부, 시설관리로 지능형 정부청사 기틀 마련한다
  • 김소연 기자
  • 승인 2021.09.09 10:10
  • 댓글 0
  • +더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비콘 업무처리 계통도. ⓒ 행안부
▲ 비콘 업무처리 계통도. ⓒ 행안부

(세이프타임즈 = 김소연 기자) 행정안전부 정부청사관리본부는 13개 정부청사 시설물 유지관리 업무 표준화와 빅데이터 기술 기반을 구축해 '정부청사 시설관리시스템(G-FMS)'을 고도화할 계획이라고 8일 밝혔다.

정부청사관리본부는 전국 13개 청사를 통합관리 하기 위해 2019년부터 디지털 기반의 정부청사 시설관리시스템(G-FMS)을 단계적으로 구축해오고 있다.

올해는 위치정보를 제공하는 무선통신 비콘 기술을 청사관리 업무에 접목해 효율적인 청사관리와 안전한 청사환경을 조성할 계획이다. 비콘을 이용한 점검방식은 기존 NFC카드(초근거리 무선통신)를 사용한점검방식의 단점을 보완한 점검 기술이다.

비콘은 시설관리 분야 외에도 현장 근로자 안전관리, 실내 길찾기 등 폭넓게 활용될 것으로 기대되며, 스마트 정부청사 통합관리체계와 연계해 인력과 예산절감, 통계기반의 과학적 청사관리 등에 효율적으로 활용될 예정이다.

정부청사관리본부는 비콘기반 점검방식을 개발해 2019년 특허등록했고 올해 세종청사를 시작으로 내년까지 '정부청사 시설관리시스템'을 전국 13개 청사에 확대 도입해 통합 시설관리 인프라를 조성할 계획이다.

조소연 정부청사관리본부장은 "정부청사관리본부의 시설관리 전문성에 디지털 신기술을 지속적으로 접목해 보다 안전하고 편리한 환경을 제공하겠다"고 말했다.

▶ 클릭하면 기사후원 안내를 받을 수 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