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급박한 10분' 119 구급차안에서 신생아 탄생
'급박한 10분' 119 구급차안에서 신생아 탄생
  • 김소연 기자
  • 승인 2021.09.03 11:18
  • 댓글 0
  • +더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강동소방서 '완벽한 산파' 역할 수행
▲ 119구급대에서 무사히 출산을 성공시킨 서울 강동소방서 구급대원 이경하, 노태영, 사회복무요원 김성일. ⓒ 강동소방서
▲ 119구급대에서 무사히 출산을 성공시킨 서울 강동소방서 구급대원 이경하, 노태영, 사회복무요원 김성일. ⓒ 강동소방서

(세이프타임즈 = 김소연 기자) 2일 오전 10시 37분쯤. 서울 강동소방서가 성내동 한 주택에서 출산예정이었던 산모를 병원으로 이송 중 태아의 머리가 보이기 시작했다.

강동소방서 현장대응단 구급대원 이경하(1급 응급구조사), 노태영(2급 응급구조사), 사회복무요원 김성일(1급 응급구조사)의 손길은 바빠지지 시작했다.

"병원 이송 중 산모가 갑자기 양수가 터졌어요. 아기가 곧 나올 것 같아요."

강동소방서 대원들은 병원 도착 5분전 태아의 머리가 보이기 시작하자 분만이 시작됐다는 것을 직감했다.

대원들은 출산 장비를 신속하게 준비했다. 분만포로 아기를 덮고 구강 내 이물질을 제거하고 클립으로 탯줄을 결찰시켰다. 우렁찬 아기의 울음소리가 터지면서 새 생명의 탄생을 알렸다.

대원들은 119구급차 안에서 무사히 출산에 성공한 뒤 산모와 신생아를 서울대병원 응급실에 인계했다.

안혜영 재난관리과 구급팀장은 "산모 이송 도중 119구급차 안에서 출산은 한 해에 두 세건씩 발생하고 있다"며 "119구급차 내에는 분만유도 장비들이 적재돼 있다"고 말했다. 구급상황관리센터 의사의 의료지도를 통해 탯줄 결찰 등의 응급분만 관련 처치를 할 수 있다.

김흥곤 강동소방서장은 "119구급대원의 상황에 맞는 빠른 판단으로 위급한 태아의 무사 분만을 유도한 구급대원의 노력에 감사하다"며 "지속적인 교육과 실습을 통해 중증 위급환자들의 생명보호를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