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9월 1일부터 시설물 2200곳 '국가안전대진단'
서울시 9월 1일부터 시설물 2200곳 '국가안전대진단'
  • 김소연 기자
  • 승인 2021.08.30 11:21
  • 댓글 0
  • +더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세이프타임즈 = 김소연 기자) 서울시는 다음달 1일부터 10월 29일을 '국가안전대진단' 기간으로 정하고 노후 건축물·철거 공사장·다중이용시설 등 2200여곳을 집중 점검한다고 30일 밝혔다.

이 기간 분야별 전문가와 유관기관 관계자들이 합동 점검 활동을 벌인다. 점검 결과는 안전점검통합관리시스템에 공개된다.

또한 시민들이 자택과 인근 점포의 안전을 점검할 수 있도록 '안전신문고' 앱에서 자율 안전점검표를 내려받을 수 있게 했다. 점검 결과는 앱에서 확인할 수 있다.

시는 이번 점검에서 △최근 3개월 이내 점검을 받은 시설 △코로나19 대응 시설물(의료기관·수련시설) △코로나19 장기화로 어려움을 겪는 노래방, PC방, 민간체육시설 등은 제외됐다.

▶ 클릭하면 기사후원 안내를 받을 수 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