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청각장애인 119 신고, 수어통역사 영상통화로 해결"
경기도 "청각장애인 119 신고, 수어통역사 영상통화로 해결"
  • 김소연 기자
  • 승인 2021.08.26 09:52
  • 댓글 0
  • +더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사진설명 ⓒ 경기도
▲ 경기도 재난종합지휘센터 상황근무자와 전문 수어통역사가 동시에 연결되는 3자 영상통화 연결 시스템으로 대화를 하고 있다. ⓒ 경기도

(세이프타임즈 = 김소연 기자) 경기도에 거주하는 청각장애인들이 신속하게 119신고를 할 수 있게 됐다.

119에 전화하면 재난종합지휘센터 상황근무자와 전문 수어통역사가 동시에 영상통화로 연결되는 3자 영상통화 연결 시스템이 가동됐기 때문이다.

경기도 소방재난본부는 청각장애인 대상 소방서비스를 강화하고자 손말이음센터와 3자 영상통화 연결 시스템을 구축했다고 26일 밝혔다.

3자 영상통화 연결 시스템은 청각장애인이 119로 신고하면 신고를 접수받는 소방재난본부 재난종합지휘센터에서 바로 손말이음센터 수어통역사와 연결해 3자 통화를 함으로써 정확한 상황 파악과 신속한 대처가 가능하다.

손말이음센터는 청각·언어장애인이 자유롭게 의사소통할 수 있도록 통신중계서비스를 지원하는 국가기관이다.

그간 청각장애인들은 119로 전화를 걸면 문자를 이용한 재신고 안내를 통해 문자 메시지로 신고가 가능했다. 하지만 긴박한 순간에 문자 전달력 한계로 자세한 현장상황 파악에 어려움이 따르는 등 불편함을 겪어 왔다.

도 소방재난본부는 상황근무자들이 청각장애인과 기초적인 수어대화가 가능하도록 7월 개정·발간하는 '2021년 119상황관리 가이드라인'에 필수 119수어언어 10문장을 직접 선별·반영할 계획이다.

조창래 도 소방재난본부 재난종합지휘센터장은 "3자 영상통화 시스템 구축을 통해 청각장애인들이 문자 메시지를 이용해 신고하는 불편함을 해소하고 보다 신속한 출동이 가능하게 됐다"며 "장애인들의 안전수준을 한층 끌어올린 것으로 앞으로도 장애인 재난안전 지원체계 구축에 힘쓰겠다"고 말했다.

▶ 클릭하면 기사후원 안내를 받을 수 있습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