허태정 시장 27일 오픈 대전신세계 현장 안전 점검
허태정 시장 27일 오픈 대전신세계 현장 안전 점검
  • 오선이 기자
  • 승인 2021.08.26 08:36
  • 댓글 1
  • +더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허태정 시장이 27일 개장을 앞둔 대전신세계 백화점 현장점검을 나서고 있다. ⓒ 대전시
▲ 허태정 시장이 27일 개장을 앞둔 대전신세계 백화점 현장 점검을 하고 있다. ⓒ 대전시

(세이프타임즈 = 오선이 기자) 허태정 대전시장은 25일 대전신세계 Art&Science를 찾아 방역과 교통현황을 점검했다.

오는 27일 오픈을 앞두고 있는 신세계의 방역대책과 시민들 우려가 큰 교통대책 등을 점검했다.

허시장은 방역과 교통대책에 대한 브리핑을 받고 7층 과학·문화시설과 1·2층 매장 등을 돌아보며 방역설비, 전담인력 배치 현황, 교통체증 완화 대책 등을 확인했다.

대전신세계는 대전시와 논의해 기본 방역 이외에도 AI열화상카메라, 공간살균기 등 특수장비를 설치하고 방역전담인력 100여명을 투입하는 등 추가 방역대책을 마련했다.

수용인원 제한이 없는 백화점 방역기준에도 불구하고 방역기준 최고 수준인 8㎡당 1명을 적용해 이용객을 통제한다.

교통체증에 대비해 추가로 확보한 임시주차장 2250면 등 5081면의 주차장과 140여명의 유도인력을 운영해 교통체증을 최소화 할 계획이다.

시는 지난주 개점 전 방역대책 사전점검을 마쳤다. 주말까지 유성구, 대전경찰청과 합동으로 방역 과 교통 현황 점검을 지속적으로 진행할 계획이다.

허 시장은 "코로나19 4차 유행 시기에 대형 매장이 개점하게 돼 시에서도 걱정이 많다"며 "코로나19가 확산되지 않도록 안전하게 방역을 다해 달라"고 말했다.

▶ 클릭하면 기사후원 안내를 받을 수 있습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제노비아 2021-08-26 14:33:26
코로나시국 걱정됩니당