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서울병원, 말판증후군 복부대동맥류 수술 '세계 최다'
삼성서울병원, 말판증후군 복부대동맥류 수술 '세계 최다'
  • 홍현정 전문위원·의사
  • 승인 2021.08.24 11:33
  • 댓글 0
  • +더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박양진 삼성서울병원 혈관외과 교수 ⓒ 삼성서울병원
▲ 박양진 삼성서울병원 혈관외과 교수. ⓒ 삼성서울병원

(세이프타임즈 = 홍현정 전문위원·의사) 삼성서울병원 심장뇌혈관병원 혈관센터 박양진 교수팀이 말판증후군 환자 복부대동맥류 수술을 세계 최다 진행했다고 24일 밝혔다.

말판증후군은 심혈관계에 영향을 미치는 선천성 결합 조직 질환으로 대동맥을 비롯한 전신 혈관이 약해서 발생하는 혈관 파열, 동맥류 발생 등과 같은 치명적인 합병증을 초래한다.

말판증후군의 복부대동맥류는 사례가 매우 드물고 혈관이 찢어지거나 터진 이후에 응급 수술을 하는 경우가 많다.

연구팀은 2003년 9월부터 지난해 6월 사이에 삼성서울병원에서 복부대동맥류 수술을 받은 말판증후군 환자 28명과 일반 환자 426명을 비교했다.

두 그룹 모두 문합부 파열과 출혈 등으로 재수술이 필요한 경우는 없었으며 수술 후 30일 사망률은 말판증후군 환자 0%, 일반 환자 0.9%로 매우 낮았다.

말판증후군 환자의 10년 생존율은 95.2%로 평균 나이 70세 이상인 일반 환자 72%에 비해 월등히 높아 수술 후 잘 회복되면 정상인과 비슷한 생활이 가능함을 증명했다.

수술 성적 발표를 통해 삼성서울병원은 세계에서 말판증후군 환자에게 발생한 복부대동맥류 수술을 가장 많이 한 병원으로 확인됐다.

박양진 혈관외과장 교수는 "말판증후군클리닉을 통해 체계적인 환자 관리를 진행하고 파열과 같은 심각한 합병증이 발생하기 전 적기에 수술을 시행했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 클릭하면 기사후원 안내를 받을 수 있습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