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로공사, 화물차 운전습관 평가 앱 개발 … 안전운전 유도
도로공사, 화물차 운전습관 평가 앱 개발 … 안전운전 유도
  • 이찬우 기자
  • 승인 2021.08.18 15:03
  • 댓글 0
  • +더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야간에 운행중인 화물차. ⓒ 세이프타임즈DB
▲ 야간에 운행중인 화물차. ⓒ 세이프타임즈 DB

(세이프타임즈 = 이찬우 기자) 도로공사는 화물운전자의 안전운전을 유도하기 위해 캐롯손해보험과 화물차 운전습관 평가 앱을 개발한다고 18일 밝혔다.

최근 네비게이션 앱이 운전자의 안전운전 유도를 위해 운전습관을 점수로 보여주는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지만 화물운전자는 잦은 야간운행이 감점사항으로 반영되는 등 화물차 운행 특성상 높은 점수를 받기에 불리한 상황이다.

양 기관은 화물차 사고 감소를 위해 화물차 주행 환경에 특화된 운전습관 평가 앱을 개발하기로 했다.

도로공사는 캐롯손해보험사가 자체 개발한 운행정보 측정기기를 화물차 150대에 장착하고 측정기기로부터 제공받은 운행 패턴 정보를 통해 다음해 하반기까지 앱 개발을 완료할 예정이다.

화물차 운전습관 평가 앱은 과속, 급감속 등 7개의 안전운전 항목 데이터를 수집해 운전습관을 점수로 환산하고 항목별 점수에 대한 주의사항도 안내한다.

일반 승용차에 비해 제동거리가 늘어나는 화물차의 감속 특성, 화물자동차운수사업법 시행규칙 개정에 따른 2시간 연속운전 시 15분 이상 휴식의 준수, 빗길 등 노면 상태에 따른 안전운전 여부를 평가항목에 반영한다.

2016년부터 시행하고 있는 모범 화물운전자 선발에 기존의 차량운행기록계(DTG)와 화물차 운전습관 평가 앱을 활용할 계획이다.

현재 모범 화물운전자 지원은 DTG 의무 장착 대상인 1톤 초과 사업용 화물차 운전자만 가능하지만 해당 앱 개발로 모든 화물운전자를 대상으로 확대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주행 데이터를 제출하려면 차량에 설치된 DTG를 분리하고 별도로 데이터를 추출해야 했지만 해당 앱은 데이터를 자동으로 전송해 지원과 선발과정이 더욱 편리해질 것으로 예상된다.

도로공사 관계자는 "최근 3년간 고속도로 교통사고 사망자 582명 가운데 화물차 사망자가 302명으로 절반을 넘게 차지하고 있다"며 "실용적인 앱 개발로 화물차 사고 예방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 클릭하면 기사후원 안내를 받을 수 있습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