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안전·신뢰·경험 '삼성보안기술포럼' 온라인 개최
삼성전자, 안전·신뢰·경험 '삼성보안기술포럼' 온라인 개최
  • 이찬우 기자
  • 승인 2021.08.17 10:24
  • 댓글 0
  • +더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승현준 소장이 제5회 삼성보안기술포럼에서 강연하고 있다. ⓒ 삼성전자
▲ 승현준 삼성리서치 연구소장이 제5회 삼성보안기술포럼에서 강연하고 있다. ⓒ 삼성전자

삼성전자가 '제5회 삼성보안기술포럼(Samsung Security Tech Forum)'을 17일 온라인으로 개최했다.

'삼성보안기술포럼'은 학계·업계 관계자들이 참가해 보안기술 분야의 최신 기술과 동향을 공유하는 자리로, 이번 포럼은 '안전하고 신뢰할 수 있는 경험을 향해'라는 주제로 열렸다.

승현준 삼성리서치 연구소장은 기조 강연에서 "인공지능, 사물인터넷, 5G가 일상과 비즈니스 방식을 변화시키는 가운데, 편의성이 강화되는 만큼 보안에 대한 우려도 커지고 있다"며 "삼성전자는 하드웨어, 소프트웨어에서 서비스에 이르는 모든 층위를 제공하며 보안과 개인정보 보호 연구에 앞장서고 있다"고 말했다.

승현준 소장은 △새로운 하드웨어 기능과 소프트웨어 통합을 통한 기기 보안 강화 △퍼징(무작위로 데이터를 입력해 예외 오류를 발생시킨 후 취약 원인을 분석하는 테스트) 등 소프트웨어 오류 검증 기법의 자동화 △AI와 머신러닝을 활용해 보안을 강화하는 위협 인텔리전스 등 삼성리서치의 주요 연구 방향을 소개했다.

황용호 삼성리서치 시큐리티팀장은 투명성, 보호, 개인정보의 관점에서 사용자들에게 더 안전하고 신뢰할 수 있는 경험을 제공하기 위한 연구 활동을 공유했다.

이어 △로스 앤더슨 영국 케임브리지대 교수 △무스타케 아마드 미국 조지아공대 컴퓨터공학과 교수 △콘스탄틴 베즈노소프 캐나다 브리티시컬럼비아대 전기전자컴퓨터공학부 교수 △이병영 서울대 전기·정보공학부 이병영 교수 등 보안기술 분야 석학들의 강연이 진행됐다.

로스 앤더슨 교수는 신경망 모델, 머신러닝 기반 보안시스템 관련 연구를 소개했고, 무스타케 아마드 교수는 음성 인식과 자연어 처리 기술 발전을 기반으로 음성 통화의 보안성을 강화할 수 있는 방안을 설명했다.

콘스탄틴 베즈노소프 교수는 코로나19로 가속화된 정보 추적 기술 분야에서 개인정보 활용과 보호 간 균형을 유지하는 방안에 대해 강연했고, 이병영 교수는 소프트웨어 검증 기법인 퍼징을 다양한 플랫폼으로 확대하는 연구를 소개했다. ⓒ 세이프타임즈

▶ 세이프타임즈 후원안내 ☞ 1만원으로 '세이프가디언'이 되어 주세요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