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류마티스 질환자 코로나19 감염 위험률 20% 증가했다"
"류마티스 질환자 코로나19 감염 위험률 20% 증가했다"
  • 이민우 기자
  • 승인 2021.08.13 13:15
  • 댓글 0
  • +더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대병원 연동건 연구팀 '세계 최초' 발표
▲ 서울대병원 연구팀이 류마티스 질환과 코로나19 질환의 상관관계를 연구했다. 왼쪽부터 서울대병원 연동건 전문의, 세종대 이승원교수, 연세의대 신재일교수, 강남차병원 신윤호교수. ⓒ 서울대병원
▲ 연동건 서울대병원 전문의, 이승원 세종대 교수, 신재일 연세의대 교수, 신윤호 강남차병원 교수(왼쪽부터). ⓒ 서울대병원

류마티스 질환이 코로나19 감염과 중증 위험도를 높인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서울대병원 연동건 연구팀(세종대 이승원·연세의대 신재일·강남차병원 신윤호)은 류마티스 질환이 코로나19의 감염과 중증 위험도를 높일 수 있다는 연구 결과를 13일 세계 최초로 발표했다.

연구팀은 국민건강보험공단 자료를 활용해 지난해 1월부터 올해 5월까지 코로나19 검사를 받은 20세 이상 성인 13만3609명을 분석했다. 연구팀은 류마티스 질환이 있는 8297명과 없는 12만5312명으로 나눠 코로나19의 감염률과 중증 악화 위험도를 비교 분석했다.

류마티스 질환은 류마티스 관절염, 건선 관절염, 척추관절염, 전신 홍반 루푸스, 쇼그렌 증후군, 전신경화증, 류마티스 다발근육통, 피부근육염, 결정성 다발동맥염, 혈관염 등을 의미한다.

연구결과에 따르면 류마티스 질환이 있으면 코로나19 감염률이 20% 증가했다. 감염시 중증 악화 위험도는 25% 이상 늘어났다.

항류마티스제(DMARD) 혹은 스테로이드제를 복용하는 환자는 코로나19와 관련해 나쁜 영향은 없었다. 다만 하루 10㎎ 이상의 고용량 스테로이드제를 복용하는 환자는 코로나19 감염률이 50% 증가하고, 감염되면 중증 악화 위험도는 70% 이상 높아졌다.

연구팀은 코로나19 바이러스가 류마티스 질환에 관여하는 T세포가 서로 영향을 미치고, 감염되면 새로운 항원에 반응하는 능력이 떨어져 위험성이 높아지는 것으로 추정된다고 밝혔다.

이승원 세종대 데이터사이언스학과 교수는 "빅데이터 분석에 기반한 이번 연구는 코로나19의 위험에 노출된 류마티스 환자들을 위한 보건의료 지침과 정책 개발의 객관적 근거 데이터로서 활용 가능할 것"이라고 말했다.

연동건 서울대병원 소아청소년과 전문의는 "류마티스 질환과 코로나19 감염에 대한 연관성을 규명한 첫 연구"라며 "류마티스 환자는 코로나19 위험성이 높아지기 때문에 예방 등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이번에 발표한 연구는 세계적으로 권위있는 학술지 란셋 류마티스학(The Lancet Rheumatology) 온라인 최근호에 게재됐다. ⓒ 세이프타임즈

▶ 세이프타임즈 후원안내 ☞ 1만원으로 '세이프가디언'이 되어 주세요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