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 '따상' 공모주, 상장 이후 수익률은 … 716% vs 60%
올해 '따상' 공모주, 상장 이후 수익률은 … 716% vs 60%
  • 연합뉴스
  • 승인 2021.08.08 06:50
  • 댓글 0
  • +더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11곳 중 6곳 현재가, 상장일 시초가 대비↓ ⓒ 연합뉴스
▲ 11곳 중 6곳 현재가, 상장일 시초가 대비↓ ⓒ 연합뉴스

'따상'에 성공한 공모주라도 상장일 이후 수익률 격차는 크게 나타났다. 절반가량은 주가가 상장 첫날 시초가를 밑돌았다.

8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올해 1∼7월 기업공개(IPO)를 거쳐 유가증권시장·코스닥시장에 신규 상장한 기업 57곳 중 11곳이 상장일 시초가가 공모가의 2배로 정해지고 상한가로 치솟는 이른바 '따상'에 성공했다.

이들 '따상' 종목의 공모가 대비 수익률(6일 종가 기준)은 평균 200%로 전체 신규 상장 종목 평균 수익률(74%)의 2.7배 수준이었다. 그러나 이는 몇몇 종목이 상장일 이후 급등한 데 따른 착시일 뿐 일부 '따상' 종목은 전체 공모주 평균에도 못 미치는 60%대 수익률을 기록했다.

'따상' 후 가장 가파른 상승세를 이어간 종목은 지난 3월 코스닥시장에 상장한 자이언트스텝이다. 영상 시각효과(VFX) 전문 기업인 자이언트스텝은 메타버스(metaverse·가상세계) 관련주로 꼽히며 급등해 공모가 대비 현재가가 716% 상승했다.

또 다른 메타버스 관련 종목으로 꼽힌 맥스트(446%)를 비롯해 SK바이오사이언스(276%), 삼성머스트스팩5호(240%)도 높은 상승세를 기록했다.

그러나 '따상' 공모주 과반인 6개사는 현재 상장일 시초가를 밑도는 등 화려한 증시 입성 후 오히려 내리막길을 걸었다.

모바일 게임업체 모비릭스는 지난 1월 코스닥시장에 '따상'으로 입성했으나 이튿날 바로 13% 하락한 데 이어 주가는 줄곧 지지부진한 흐름을 면치 못했다.

모비릭스의 현재가는 공모가 대비 60% 증가해 청약 투자 수익률로 보면 양호했지만, 상장 첫날 시초가와 비교하면 20% 하회했다.

에이디엠코리아(-19%·상장일 시초가 대비), 삼영에스앤씨(-19%), 해성티피씨(-17%), 오로스테크놀로지(-15%), 선진뷰티사이언스(-10%)도 6일 코스닥시장에서 시초가를 밑도는 가격에 마감했다.

상장일 시초가에 이들 종목을 매수해 현재까지 보유했다면 '마이너스 수익률'을 기록한 셈이다. 한편 8월에도 공모주 청약·상장이 줄줄이 예정된 가운데 '따상'에 대한 기대감은 여전하다.

이달 6일 유가증권시장에 상장한 카카오뱅크는 '따상'에는 실패했으나 상한가를 기록하며 공모가를 79% 웃도는 가격에 거래를 마쳤다.

나승두 SK증권 연구원은 "올해 초 신규 상장한 기업들은 대부분 높은 시초가를 형성한 이후 양호한 주가 흐름을 이어가는 모습을 보였지만 하반기에 접어들면서부터는 기업별 옥석 가리기가 나타나고 있다"며 "전방 산업의 성장 모멘텀과 업황에 따라 신규 상장 기업 공모가 및 상장 이후 추가 흐름은 엇갈릴 것"이라고 설명했다. ⓒ 연합뉴스

▶ 세이프타임즈 후원안내 ☞ 1만원으로 '세이프가디언'이 되어 주세요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