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세금신고 어려움 겪는 프리랜서 노동자 '무료 세무상담'
서울시, 세금신고 어려움 겪는 프리랜서 노동자 '무료 세무상담'
  • 김소연 기자
  • 승인 2021.08.05 11:25
  • 댓글 0
  • +더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노동자들의 상담내용을 바탕으로 자주 묻는 질문(FAQ)은 서울노동권익센터 확인하면 된다. ⓒ 서울노동권익센터
▲ 노동자들의 상담내용을 바탕으로 자주 묻는 질문(FAQ)은 서울노동권익센터에서 확인하면 된다. ⓒ 서울노동권익센터

서울시가 세금신고·납부 등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플랫폼·프리랜서 노동자를 위한 무료 세무상담을 시작한다고 5일 밝혔다.

시는 비대면 산업성장 등으로 플랫폼·프리랜서 노동자가 급증하고 있는 상황을 반영해 이들이 세금 납부시 불이익을 받지 않고 절세 등 실질적인 도움을 얻을 수 있는 맞춤형 세무상담을 진행한다.

이에 앞서 시는 지난 4~5월 550여명의 프리랜서·플랫폼 노동자 대상 종합소득세 신고·납부상담을 시범적으로 진행했다.

상담 결과 많은 노동자가 세금신고 방법을 잘 모르고 신고도 하지 않아 과태료를 물거나 환급금을 받지 못하는 등 기본적인 혜택조차 누리지 못하는 경우가 많았다.

플랫폼·프리랜서 노동자 세무상담은 우선 동북·서남권 서울시 노동자종합지원센터 2곳에서 센터별로 요일을 달리해 각각 주 2회 진행한다. 상담은 예약 후 직접 방문하거나 전화로 가능하다.

시는 상담 수요분석 결과와 노동자 요구 등을 반영해 향후 상담센터 수는 늘리고, 상담시간도 연장해 나갈 계획이다.

노동자들의 상담내용을 바탕으로 '자주 묻는 질문(FAQ)' 등은 서울노동권익센터 홈페이지에 게시해 필요시 바로 확인할 수 있도록 할 예정이다. 상담분야는 종합·양도소득세 등 소득세 전반부터 부가가치세 등 주요 국세, 취득·재산세 등 각종 지방세까지 다양하다.

상담은 플랫폼·프리랜서 노동자의 업무특성과 수입 등 관련 전문지식을 보유한 세무사가 세금신고 대상 여부, 신고에 필요한 서류, 신고방법과 세금 납부요령을 비롯해 절세방법까지 자세하게 설명해주는 방식으로 진행된다.

매년 5월 종합소득세 신고·납부기간에는 특별상담기간도 운영할 예정이다.

프리랜서·플랫폼 노동자가 많이 모이는 이동노동자쉼터 등을 직접 방문해 상담을 진행하거나 출·퇴근시 노동자들이 쉽게 상담을 받을 수 있도록 지하철 역사 등을 찾아가는 상담도 준비하고 있다.

방문·전화 상담이 어려운 노동자는 서울시노동자종합지원센터 유튜브채널의 플랫폼·프리랜서 노동자를 위한 온라인 세무교육 동영상을 활용하면 도움을 받을 수 있다.

시는 일하면서 억울한 일을 당했거나 어려움을 겪고 있는 노동자들의 권익을 보호하고, 피해를 구제하기 위한 '노동자종합지원센터'를 서울전역에 20곳을 운영하고 있다.

센터에서는 노동자별 맞춤형 상담과 노동법 교육, 노동인식개선 캠페인 등을 진행하고 있다.

한영희 시 노동·공정·상생정책관은 "플랫폼·프리랜서 노동자가 세금 신고·납부 방법을 몰라 과태료를 물거나 환급금을 받지 못하는 피해를 입지 않도록 세무 상담과 납부지원은 물론 절세교육 등을 진행해 실질적인 도움을 주겠다"고 말했다. ⓒ 세이프타임즈

▶ 세이프타임즈 후원안내 ☞ 1만원으로 '세이프가디언'이 되어 주세요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