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하천 73% 1·2등급 … 수질개선 정책 효과
경기도 하천 73% 1·2등급 … 수질개선 정책 효과
  • 김소연 기자
  • 승인 2021.08.05 10:40
  • 댓글 0
  • +더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사진설명 ⓒ 경기도
▲ 경기도보건환경연구원 관계자가 경기도 하천에서 물을 채취하고 있다. ⓒ 경기도

경기도가 지난해 지역 내 49개 하천 134개 지점에 대한 수질을 분석한 결과, 73.1%가 '좋은 물(1·2등급)'로 평가됐다. 2012년 대비 13.4%p 향상된 수치다.

경기도보건환경연구원은 지난해 1월부터 12월까지 남한강, 북한강, 한강, 안성천, 시화호 등 49개 하천(134개 지점)에서 환경부와 공동으로 매달 측정한 수질 결과를 담아 '경기도 수질평가보고서'를 발간했다고 5일 밝혔다.

평가 결과, 134개 지점 중 98개 지점(73.1%)이 '하천의 생활 환경 기준' 2등급(약간 좋음) 이상을 받았다. 이는 동일 표본(134개 지점)으로 처음 조사된 2012년 평가 결과(59.7%)와 비교 시 13.4%p 높다.

▲ 사진설명 ⓒ 경기도
▲ 경기도보건환경연구원 관계자가 경기도 하천에서 채취한 물을 수질 분석하고 있다. ⓒ 경기도

1등급과 2등급은 생화학적 산소요구량(BOD) 3.0㎎/L 이하로, 일반적인 정수처리 후 생활용수 또는 수영용수로 사용이 가능한 수질이다.

주요 사례를 보면 경안천, 의암댐, 청평댐, 팔당댐, 임진강 상류, 임진강 하류, 한강 하류는 하천 내 전 지점이 '좋은 물'로 분석됐다.

수질 관리에 어려움을 겪는 안성천 26개 지점 역시 1·2등급 지점이 2019년 10곳에서 지난해 12곳으로 소폭 증가됐다. 연구원은 환경시설에 대한 투자와 민·관의 노력 등 다양한 수질개선 정책이 수질 향상에 기여한 것으로 판단했다.

이밖에 이번 보고서에는 수계별 31개 주요 하천의 수질 변화 추이, Q-GIS(오픈소스 지리정보시스템) 프로그램을 이용한 수계별 오염도, 10년간 수질 변화 분석자료 등을 담았다.

또한 지역 내 10개 호소를 대상으로 △연도별·수계별 목표 기준 달성도 평가 △10년간 하천·호소 수질 개선율 평가 △부영양화지수에 의한 10년 평균 호소의 영양상태 등도 수록했다.

오조교 경기도보건환경연구원장은 "하천·호소 수질평가보고서가 지역 시·군의 지속적인 수질개선을 위한 기초자료로 적극 활용될 수 있도록 매년 보고서를 발간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 세이프타임즈

▶ 세이프타임즈 후원안내 ☞ 1만원으로 '세이프가디언'이 되어 주세요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