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C녹십자, 생물안전 3등급 연구시설 구축 … 백신 개발 가속화 기대
GC녹십자, 생물안전 3등급 연구시설 구축 … 백신 개발 가속화 기대
  • 정지민 기자
  • 승인 2021.07.29 10:22
  • 댓글 0
  • +더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사진설명 ⓒ GC녹십자
▲ GC녹십자는 생물안전 3등급(BL3) 연구시설 설치·운영 허가신청서를 질병관리청에 제출했다. ⓒ GC녹십자

GC녹십자는 생물안전 3등급(BL3) 연구시설 설치·운영 허가신청서를 질병관리청에 제출했다고 29일 밝혔다.

생물안전등급은 고위험병원체를 취급하거나 실험할 수 있는 연구시설 관리 기준이다. 1~4등급으로 구분되며 등급이 높을수록 고위험성 물질을 취급할 수 있다. 위험도가 높은 3등급 시설부터는 설치와 운영 관련 질병청의 허가가 필요하다.

GC녹십자가 구축하는 BL3 연구시설은 상시 음압이 유지되고 외부 배출 공기를 헤파필터로 통과시켜 고위험병원체의 외부 유출을 막을 수 있다.

시험 인원을 보호하는 생물안전장비를 갖춰 조류인플루엔자(AI), 급성호흡기증후군(SARS), 코로나19 등 사람에게 감염돼 심각한 증세를 유발할 수 있으나 치료 가능한 고위험병원체를 다룰 수 있다.

이와 같은 시설 확보는 제약사 주도의 신종 감염병 초기 연구를 가능하게 해 치료제·백신 개발을 가속화할 수 있다는 분석도 나온다.

GC녹십자는 BL3 연구시설 허가를 올 하반기에 받는 것을 목표로 한다. BL3 연구시설 구축 프로젝트는 지난해 보건복지부 정부 과제에 선정된 바 있다.

GC녹십자 관계자는 "국가적 감염병이 발생할 때 신속한 연구개발과 대응 역량을 강화하는 것이 새 연구시설의 목표"라고 말했다. ⓒ 세이프타임즈

▶ 세이프타임즈 후원안내 ☞ 1만원으로 '세이프가디언'이 되어 주세요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