쿠팡, 고의로 비상벨 6번 껐다 … 초기 진화 지연
쿠팡, 고의로 비상벨 6번 껐다 … 초기 진화 지연
  • 김창영 기자
  • 승인 2021.07.20 07:58
  • 댓글 1
  • +더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기 수사팀, 시설관리업체 4명 입건
▲ 화재가 발생한 경기 이천 쿠팡 덕평 물류센터 앞에 주민들이 플래카드를 내걸었다. ⓒ 세이프타임즈
▲ 화재가 발생한 경기 이천 쿠팡 덕평 물류센터 앞에 주민들이 플래카드를 내걸었다. ⓒ 세이프타임즈

쿠팡이 경기 이천 덕평물류센터 화재당시 방재실 관계자들이 화재 경보를 6차례나 끄면서 초기 진화가 지연된 것으로 드러났다.

경기남부경찰청 수사전담팀은 화재 예방, 소방시설 설치·유지 및 안전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쿠팡 물류센터 내 전기 및 소방시설을 전담하는 A업체 소속 B팀장과 직원 2명 등 3명을 입건했다고 19일 밝혔다.

범죄 행위자와 법인을 함께 처벌하는 양벌규정에 따라 A업체를 같은 혐의로 입건했다. 이들은 지난달 17일 오전 5시 20분쯤 쿠팡 물류센터 지하 2층에서 불이 났을 당시 화재경보기가 울리자 현장 확인 없이 6차례에 걸쳐 방재 시스템 작동을 초기화, 스프링클러 가동을 10여분 지연시킨 혐의를 받고 있다.

방재 시스템은 최초 경보기가 울리면 설치된 센서가 연기와 열을 감지하고, 감지 결과가 설정된 기준을 넘어서면 스프링클러가 작동되는 방식이다.

당시 경보기가 최초로 울린 시각은 오전 5시 27분. B씨 등은 이를 기기 오작동으로 오인해 6차례에 걸쳐 방재 시스템을 초기화시킨 것으로 알려졌다.

이후 시스템이 다시 작동해 스프링클러가 가동한 시각은 오전 5시 40분으로 최초 알람이 울린 뒤 10여 분이 지난 뒤였다.

경찰 관계자는 "이들은 방제 시스템을 전담하는 하청업체 소속 직원으로 스프링클러 작동을 지연시킨 것이 화재 확산으로 이어졌을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경찰은 이들이 방제 시스템을 초기화하는 과정에 쿠팡 본사 등 상부의 지시가 있었는지에 대해서도 수사를 했지만 관련한 정황은 없었던 것으로 조사됐다.

화재 발생 원인에 대해선 기존에 제기됐던 것과 마찬가지로 물품 창고 내 진열대 선반 위쪽 전선에서 전기적 요인으로 인한 불꽃이 튀면서 불이 시작된 것으로 잠정 결론이 났다.

쿠팡 화재는 지난달 17일 오전 5시 20분쯤 지하 2층에서 시작됐다. 불은 발생 2시간 40여분 만에 진화되는 듯 보였지만 오전 11시 50분쯤 내부에서 불길이 다시 치솟기 시작했고 곧 건물 전체로 확산해 발생 6일만인 같은 달 22일 꺼졌다.

화재 당시 쿠팡 직원들은 모두 대피했지만, 경기 광주소방서 119 구조대 김동식 구조대장(52·소방령)이 인명 검색을 위해 건물 지하 2층에 진입했다가 화재가 확산할 때 미처 나오지 못해 결국 숨졌다. ⓒ 세이프타임즈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야옹이 2021-07-20 08:55:21
소방시설. 담당자는 강력한 처벌이 필요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