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비자원, 숙박 예약 피해 주의보… 계약해지 거부·위약금 요구
소비자원, 숙박 예약 피해 주의보… 계약해지 거부·위약금 요구
  • 이찬우 기자
  • 승인 2021.07.09 16:17
  • 댓글 1
  • +더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판매방법별 피해구제 신청 현황. ⓒ 소비자원
▲ 판매방법별 피해구제 신청 현황. ⓒ 소비자원

코로나19 백신 접종자가 늘면서 여행 수요와 더불어 호텔, 펜션, 리조트 등 숙박시설의 이용이 증가할 것으로 예상되나 관련 소비자피해가 지속적으로 발생하고 있어 소비자들의 주의가 요구된다.

한국소비자원은 2018년부터 지난 5월까지 접수된 숙박 관련 피해구제 신청은 3378건으로 매년 증가하고 있다고 9일 밝혔다. 코로나19로 인한 여행 제한이 완화되고 본격적인 휴가철이 다가오면서 소비자피해가 더욱 증가할 것으로 우려된다.

특히 '온라인 플랫폼'을 통해 숙박을 계약한 후 계약 당일 취소를 요구했음에도 업체 약관을 근거로 환급을 거부하는 사례가 빈번하게 발생하고 있어 소비자들의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

숙박 관련 피해구제 신청 3378건을 분석한 결과 '온라인 플랫폼'을 통한 숙박 계약이 1933건으로 전체의 57.2%를 차지하고 있었다. 신청이유로는 계약해제·해지 거부와 과도한 위약금 요구 등의 '계약' 관련이 2881건으로 가장 많았다.

온라인 플랫폼을 통해 계약한 숙박이용 관련 피해구제 신청 1933건 중 계약 당일에 취소를 요청했지만 사업자가 거부하거나 과도한 위약금을 요구하는 사례가 459건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459건 가운데 계약 당일 1시간 이내에 소비자가 착오, 실수 등으로 인한 취소를 요청한 경우도 51.6%였지만 사업자가 약관을 근거로 환급을 거부한 건으로 확인됐다.

온라인 플랫폼이 입점한 개별 숙박업체의 환급 규정보다 불리한 자체 규정을 적용해 환급을 거부하는 사례도 있어 동일 숙박업체라 하더라도 플랫폼별로 환급 규정이 다를 수 있으므로 사전 확인이 필요한 것으로 나타났다.

플랫폼 별로 계약 당일 취소 가능시간을 계약 후 10분에서 1시간 이내로 정하거나 업체 고객센터 운영시간으로 제한하는 등 약관도 제각각이므로 계약 전에 환급 규정에 대한 확인이 필요하다.

소비자원 소비자분쟁조정위원회는 전자상거래로 숙박시설 이용을 계약하면 전자상거래에 관한 소비자보호에 관한 법률에 따라 계약 후 7일 이내에 청약철회가 가능하다고 판단하고 있다.

다만 사용 기한이 임박하거나 지난 시점은 청약철회가 제한될 수 있으므로 환급 규정을 꼼꼼히 확인하고 구매하는 것이 바람직하다.

소비자분쟁해결기준은 숙박 이용 시기, 계약 취소 시점에 따라 위약금을 다르게 적용하고 있으므로 분쟁 발생 시 알아두면 도움이 된다.

한국소비자원은 숙박 관련 소비자피해를 예방하기 위해 △숙박 예정일자, 소재지, 요금 등을 정확히 확인하고 계약 △온라인 플랫폼과 입점한 숙박업체의 환급 규정이 다를 수 있어 상품정보, 취소 환급 규정 등 계약조건을 꼼꼼히 비교 △취소 시점을 증빙할 수 있는 이메일, 문자메시지를 보관할 것 등을 당부했다.

온라인 플랫폼 등 사업자에게 소비자에게 정확한 정보를 제공할 것과 관련 규정에 맞도록 약관을 자율 개선할 것 등을 권고할 예정이다. ⓒ 세이프타임즈 

▶ 세이프타임즈 후원안내 ☞ 1만원으로 '세이프가디언'이 되어 주세요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야옹이 2021-07-10 06:18:08
어려운시기에 여행 자제 하여야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