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농기원, 신종 세균성 '장미시들음병' 주의해야
경기농기원, 신종 세균성 '장미시들음병' 주의해야
  • 김소연 기자
  • 승인 2021.06.29 14:18
  • 댓글 0
  • +더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세균성시들음병에 걸린 장미의 절단 부분이 갈변했다. ⓒ 경기도
▲ 세균성시들음병에 걸린 장미의 절단 부분이 갈변했다. ⓒ 경기도

경기도농업기술원은 여름철 피해가 심한 장미 세균성시들음병이 확산할 가능성이 있어 주의가 필요하다고 29일 밝혔다.

장미 세균성시들음병은 지난 2016년 충남 태안의 장미 농가에서 처음 발생한 뒤 지난해 경기, 전북, 경북, 충북 등 전국 11개 지역 16개 농가로 확산됐다.

고온다습한 환경에서 발생이 심하며 여름철에 피해가 크다. 도는 지난 1~3월 장미 주산지인 고양, 파주의 24개 농가를 조사한 결과 8개 농가에서 장미 세균성시들음병이 발생한 것을 확인했다.

장미 세균성시들음병은 방제 약제가 등록돼 있지 않아 예방이 가장 중요하다. 검증된 장미 묘목을 사용해야 하며 병이 발생한 나무는 조기에 제거하고 작업 도구를 알코올과 락스로 철처히 소독해야 한다.

장미 세균성시들음병에 감염된 장미는 잎이 점차 황색 혹은 갈색으로 변하며 낙엽증상을 보인다. 토양병이어서 한번 발생하면 지속적으로 발병하고 물 등에 의해 전염이 급속하게 진행된다.

의심 증상이 보이는 농가는 경기도농업기술원에 문의하면 진단을 받을 수 있다.

이영순 경기농기원 환경농업연구과장은 "장미 세균성시들음병은 최근에 확산되고 있는 새로운 병으로 발생하면 방제가 어렵다"며 "농가피해 최소화를 위해 개선 방안을 연구하고 있다"고 말했다. ⓒ 세이프타임즈

▶ 세이프타임즈 후원안내 ☞ 1만원으로 '세이프가디언'이 되어 주세요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