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동킥보드 방치·반려동물 유기 문제, 국민 아이디어로 해결한다
전동킥보드 방치·반려동물 유기 문제, 국민 아이디어로 해결한다
  • 민경환 기자
  • 승인 2021.06.28 13:39
  • 댓글 0
  • +더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전동킥보드가 방치돼 사람과 차량의 통행에 방해가 되고 있다. ⓒ 세이프타임즈 DB
▲ 전동킥보드가 방치돼 사람과 차량의 통행에 방해가 되고 있다. ⓒ 세이프타임즈 DB

인도에 마구잡이로 세워진 전동킥보드, 반려동물 유기 등 사회 문제를 해결하기 위한 정책을 마련하는 데 국민의 아이디어가 반영된다.

행정안전부는 국민참여형 사회문제 해결사업인 '도전·한국' 우수 아이디어 9건을 정책으로 연결하는 시범사업 참여 지방자치단체 6곳을 선정하고 특별교부세 3억9000만원을 지원한다고 28일 밝혔다.

시범사업에는 강원 춘천시, 대전 유성구, 인천 중구, 강원 삼척시, 충북도, 부산 연제구가 참여한다.

대전 유성구는 전동 킥보드가 도로 위에 방치되지 않도록 2층형·핸들고정형 거치대 등 아이디어 2건을 적용해 보행 불편을 해소할 계획이다.

강원 춘천시는 반려동물 유기 예방책으로 비문(코주름), 안면 등 바이오인식 기반 동물등록과 찾아가는 동물등록 서비스 등을 추진한다.

인천 중구는 종합어시장 상인증 QR코드 결제로 전통시장 활성화를 꾀하고 강원 삼척시는 QR코드를 활용해 흡연자들을 흡연 구역으로 유도한다.

충북도는 소화전 앞 불법 주정차 해소를 위해 불법주차 금지 알리미를 설치하고, 부산 연제구는 1인 가구 밀집 지역에 카메라 등을 장착한 '모바일 앱 연동 와이어캠'을 설치해 안심귀가 서비스를 제공할 계획이다.

'도전·한국'은 각종 사회문제의 해결책을 국민 아이디어에서 구하고 정책화까지 지원하는 사업으로 지난해 처음 시작됐다. 이번 시범사업은 지난해 공모로 뽑은 우수 아이디어에 대한 후속지원과 정책연계 결과로 추진되는 것이다.

이재영 행안부 차관은 "국민이 직접 제안한 아이디어가 현장에 적용돼 주민 생활 향상에 기여하게 됐다는 점에서 시범사업은 큰 의미가 있다"며 "올해 도전과제에도 창의적인 아이디어가 많이 제안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 세이프타임즈

▶ 세이프타임즈 후원안내 ☞ 1만원으로 '세이프가디언'이 되어 주세요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