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허가받은 자격증 소유자만 반려동물 판매 … 경기도민 79% '찬성'
정부 허가받은 자격증 소유자만 반려동물 판매 … 경기도민 79% '찬성'
  • 김소연 기자
  • 승인 2021.06.21 10:37
  • 댓글 0
  • +더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대표적인 반려동물인 강아지. ⓒ 민경환 기자
▲ 대표적 반려동물인 강아지. ⓒ 민경환 기자

경기도민 10명 중 8명은 국가·지방정부의 자격증 등으로 '반려동물 판매 자격'을 제한하는 데 찬성한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경기도는 지난달 11일부터 12일까지 도민 1000명을 대상으로 '반려동물 매매 관련 도민 여론조사'를 진행했다.

조사 결과 국가·지방정부에서 반려동물 판매 자격을 제한하는 것에 대한 찬성 의견이 79%로 나타났다고 21일 밝혔다.

이어 개인 간 반려동물 매매를 금지하고 자격을 허가받은 생산자 판매나 동물보호센터 등 기관입양만 허용하는 것에 대해서는 도민 77%가 '찬성한다'고 답했다.

ⓒ 경기도 자료
ⓒ 경기도 자료

반려동물 유통경로를 단축해 생산업자와 입양희망자가 직접 거래할 수 있도록 하는 방안도 도민 76%가 찬성했다.

입양경로를 조사한 결과는 지인이나 유기동물 보호·입양센터 등 무상으로 받는 비중과 돈을 주고 구매하는 비중이 비슷한 것으로 나타났다.

입양경로를 묻는 말에는 지인 무료(45%), 유기동물 보호·입양센터(7%), 모르는 사람 무료(5%) 등이 57%였다. 가장 바람직하다고 생각하는 반려동물 입양경로는 '유기동물 보호·입양 센터 입양'(42%) 응답자가 가장 많았다.

이재명 경기지사는 "공장식 생산을 통해 매매하는 것을 금지하고 분양을 책임질 수 있는 사람들에게 자격 면허를 줘서 엄정하게 관리해야 한다"고 말했다.

도는 오는 22일 여의도 이룸센터에서 '개 식용·반려동물 매매 제도개선 국회토론회'를 열고 관련법안 마련·제도개선 등에 대한 공론화의 장을 연다. ⓒ 세이프타임즈

▶ 세이프타임즈 후원안내 ☞ 1만원으로 '세이프가디언'이 되어 주세요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