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 93% "국산 코로나백신 개발 필요" … 21%만 "임상참여 의향"
국민 93% "국산 코로나백신 개발 필요" … 21%만 "임상참여 의향"
  • 정지민 기자
  • 승인 2021.06.21 09:55
  • 댓글 0
  • +더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복지부 자료
ⓒ 복지부 자료

국민 대다수는 우리 기술로 국산 코로나19 백신을 개발해야 한다고 생각하지만 임상시험 참여는 꺼리는 것으로 나타났다.

21일 보건복지부와 국가임상시험지원재단이 공개한 '국산 코로나19 백신 임상시험에 대한 국민 인식조사' 결과에 따르면 전체 응답자의 92.3%가 '현시점에서 국산 코로나19 백신개발이 필요하다'고 답했다.

조사는 국산 코로나19 백신의 임상 3상 시험을 본격적으로 시작하기에 앞서 국민들의 인식 수준을 조사하고자 이뤄졌다. 전국의 만 18세 이상 성인 남녀 1600명이 참여했다.

조사 결과 현 상황에서 국산코로나19 백신개발이 중요하다고 생각하는 응답자는 전체의 92.8%였다. 백신개발이 시급하다고 생각하는 응답자 역시 87.8%에 달했다.

조사에 참여한 다수는 국산 코로나19 백신개발을 위한 임상시험에 긍정적인 태도를 보였다.

ⓒ 복지부 자료
ⓒ 복지부 자료

임상시험에 대한 태도를 묻자 74.3%가 '긍정적인 편' 또는 '매우 긍정적'이라고 답했는데 이런 인식은 60대(85.3%), 50대(82.6%)에서 특히 높은 편이었다.

긍정적 평가를 한 이들 중 50.7%는 국산 백신을 개발하게 되면 '백신자주권'을 확보할 수 있다는 점을 가장 높게 평가했다. 코로나19 종식에 기여할 수 있다는 답변도 23.7% 나왔다.

반면, 임상시험을 부정적으로 여기는 답변은 20대가 10.2%로 50대(1.4%) 혹은 60대(1.7%)의 6배 이상이었다.

임상시험에 부정적인 견해를 드러낸 응답자들은 '아직 검증되지 않은 의약품을 사용한다'(37.9%), '코로나19 백신 임상시험에 대한 정보가 제한적이다'(32.8%) 등을 이유로 꼽았다.

국산 코로나19 백신을 개발하기 위한 임상시험이 안전하다고 여기는 응답자는 전체의 33.8% 수준이었다. '보통'이라고 답한 응답자가 51.4%로 가장 많았지만 '안전하지 않다'는 답변도 14.9%나 됐다.

임상시험 참여 부분에 있어서는 긍정적 응답의 비율이 크게 떨어졌다.

응답자 가운데 78.6%는 국산 코로나19 백신개발을 위한 임상시험에 참여할 의사가 없다고 답했다. 참여 의향이 있다는 답변은 21.4%로 국민 10명 중 2명을 겨우 넘는 수준이었다.

50대와 60대의 참여 의향은 24%, 20대는 16.5%에 불과한 것으로 나타났다.

임상시험에 참여하겠다는 답변 중에는 '백신자주권 확보'(36.1%), '신약 개발에 기여'(20.1%) 등을 이유로 꼽은 경우가 많았다. 참여하지 않는 이유로는 '국산 백신부작용에 대한 우려'가 30.7%로 가장 많았다.

참여율을 높일 수 있는 방안으로는 '이상반응 발생 시 충분한 보상'(71.2%·복수 응답), '임상시험 결과 데이터의 투명한 공개'(64.2%), '참여시 유급휴가 또는 출장 인정'(56.5%) 등이 거론됐다.

복지부 관계자는 "임상 참여자 모집을 위해 대국민 홍보를 강화하는 한편 안전하게 국산 코로나19 백신 임상시험에 참여할 수 있도록 다양한 지원방안을 마련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 세이프타임즈

▶ 세이프타임즈 후원안내 ☞ 1만원으로 '세이프가디언'이 되어 주세요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