허태정 시장, 중구에 현장시장실 열고 현안사업 해결 '박차'
허태정 시장, 중구에 현장시장실 열고 현안사업 해결 '박차'
  • 오선이 기자
  • 승인 2021.06.20 09:39
  • 댓글 0
  • +더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허태정 대전시장이 중구에  현장 시장질을 열고 현안사업 해결에 시민과 소통의 시간을 가졌다.  ⓒ 대전시
▲ 허태정 대전시장이 중구에 현장 시장실을 열고 현안사업 해결에 시민과 소통의 시간을 가졌다. ⓒ 대전시

허태정 대전시장은 18일 중구지역 현안사업장에 현장시장실을 열고 시민과 소통의 시간을 가졌다.

허 시장은 첫 방문지로 중구 민방위교육장 내진보강과 석면해체 공사 현장을 방문해 사업현황을 청취한 후 관계자와 지역주민과 대화를 나눴다.

방문현장은 내진성능평가 결과 구조적 안전성 확보를 위해 시설물에 대한 내진보강이 필요할 뿐만 아니라 내부 천정이 1급 발암물질인 석면으로 되어 있어 이용주민들의 안전위험이 큰 곳이다.

중구민방위교육장은 1992년 준공된 정부 2등급 대피시설로 지하 1층에 교육장, 다목적실, 사무실 등이 있으며 연간 5000여 명의 민방위 대원들이 교육을 받는 시민이용시설이다.

허 시장은 "시민들의 불안감을 해소하고 건강보호를 위해 시설물에 대한 환경개선이 필요하다"며 "조속히 내진보강과 석면해체 공사를 추진해 공공시설물의 안전성이 확보되도록 만전을 기해 달라"고 당부했다.

허 시장은 "사업의 시급성을 감안해 사업추진을 위한 재정적 지원을 검토하겠다"는 의사도 밝혔다.

최근 신축 이전한 대사동 복합커뮤니티센터를 방문한 허 시장은 시설을 둘러보고 운영현황을 청취한 후 주민자치회장 등 단체 대표들과 보문지역 주거환경개선사업 등 현안사업에 대해 의견을 나눴다.

허 시장은 "보문산 공원이 동면적의 60% 차지하고 동쪽으로 한밭운동장, 서쪽에는 충남대병원이 있는 지리적 여건이 좋은 지역"이라며 "좋은 시설을 잘 활용해 공동체를 중심으로 지역주민들의 소통 공간 역할을 하길 기대한다"며 현장에서 근무하는 직원들을 격려했다.

대사동 복합커뮤니티센터는 사업비  45억여원으로 지하 1층~지상 4층으로 행정복지센터, 아동돌봄센터, 다목적실, 동대본부, 다목적체육관을 갖추고 있다. ⓒ 세이프타임즈

▶ 세이프타임즈 후원안내 ☞ 1만원으로 '세이프가디언'이 되어 주세요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