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금융, 잠재리스크 선제 대응 위한 '옴부즈맨 제도' 시행
우리금융, 잠재리스크 선제 대응 위한 '옴부즈맨 제도' 시행
  • 민경환 기자
  • 승인 2021.06.16 11:42
  • 댓글 0
  • +더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우리금융그룹 전경 ⓒ 우리금융그룹
▲ 우리금융그룹 전경. ⓒ 우리금융그룹

우리금융지주는 잠재리스크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기 위해 그룹사 전직원이 참여하는 옴부즈맨 제도 '깨진 유리창을 찾아라'를 진행한다고 16일 밝혔다.

제도는 현재 실현·관리되지 않았지만 향후 그룹에 큰 영향을 미칠 수 있는 잠재된 리스크 요인을 선제적으로 발굴해 사전에 관리하는 프로세스다.

'깨진 유리창 이론'은 사소한 무질서를 방치하면 큰 문제로 이어질 가능성이 높다는 의미다.

우리금융그룹은 그룹사 전직원이 수시로 깨진 유리창을 찾아라에 참여해 의견을 개진할 수 있는 소통창구를 사내 인트라넷에 마련했으며 이를 연중 진행할 예정이다.

모니터링 결과에 따라 각 그룹사는 내재된 리스크를 선제적으로 평가·관리함으로써 그룹의 위험요인을 조기에 발견하고 대응하는 리스크관리 기능이 한층 더 강화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우리금융지주 관계자는 "그룹이 비즈니스 모델을 재정립하기 위해서는 잠재리스크에 대한 관심과 대응이 매우 절실한 시기이다"고 말했다. ⓒ 세이프타임즈

▶ 세이프타임즈 후원안내 ☞ 1만원으로 '세이프가디언'이 되어 주세요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