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토부 "광주참사 재발 막는다" … 전국 해체공사현장 140곳 안전점검
국토부 "광주참사 재발 막는다" … 전국 해체공사현장 140곳 안전점검
  • 정지민 기자
  • 승인 2021.06.14 16:26
  • 댓글 0
  • +더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9일 오후 광주 동구 학동의 한 철거 작업 중이던 건물이 붕괴, 도로 위로 건물 잔해가 쏟아져 시내버스 등이 매몰됐다. ⓒ 연합뉴스
▲ 9일 오후 광주 동구 학동의 한 철거 작업 중이던 건물이 붕괴, 도로 위로 건물 잔해가 쏟아져 시내버스 등이 매몰됐다. ⓒ 연합뉴스

정부가 광주건물 붕괴사고를 계기로 유사 사고를 방지하기 위해 전국 3만여개 해체공사 현장 중 위험도가 높은 140여곳에 대해 2주간 집중 안전점검을 벌인다.

국토교통부는 지난 13일 광주동구 건축물 붕괴사고와 관련해 연 3차 중앙 사고수습본부 회의에서 이같이 결정했다고 14일 밝혔다.

노형욱 국토부 장관은 전국 3만여곳에 달하는 해체공사 현장의 안전점검 이행력을 높이는 방안을 적극 추진하라고 지시했다.

이에 국토부는 지리정보시스템(GIS) 정보를 활용해 사고 위험도가 높은 현장을 분석, 일차적으로 140여개 현장을 선정해 안전 점검을 추진하기로 했다.

국토부는 건축물대장과 해체계획서상 GIS 정보를 통해 건축물의 높이, 도로와의 이격거리, 버스정류장 인접 여부 등 정보를 분석해 위험도가 높은 현장을 추렸다.

안전 점검은 국토부와 지방국토관리청, 국토안전관리원, 지자체 등 관계기관이 공동으로 참여해 30일까지 진행된다.

인허가 당시 제출한 해체 계획서대로 시공됐는지 여부와 감리자의 업무 수행 적정성과 현장 인접 건축물·도보 안전조치 여부 등을 집중 점검할 예정이다.

오는 16일엔 국토부 1차관이 주재하고 전국 시·도 안전 실장이 참석하는 회의를 연다. 해체공사 현장에 대한 안전점검을 철저히 수행하도록 요청하고 해체공사 현장의 안전 강화방안 등에 대한 의견을 수렴할 계획이다.

노형욱 장관은 "현재 지자체 중심으로 진행 중인 유가족 보상 등에 대해서도 행정안전부 등 관련 부처가 적극 협력해 최대한 지원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 세이프타임즈

▶ 세이프타임즈 후원안내 ☞ 1만원으로 '세이프가디언'이 되어 주세요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