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전동킥보드 관련 구급출동 증가 '차량 충돌 29%'
서울시, 전동킥보드 관련 구급출동 증가 '차량 충돌 29%'
  • 김소연 기자
  • 승인 2021.06.09 13:03
  • 댓글 0
  • +더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 서울시
▲ 전동 킥보드 충전 중 화재가 발생했다. ⓒ 서울시

서울시 소방재난본부는 최근 3년간 전동 킥보드 관련 소방활동 통계를 발표, 전동킥보드 사용에 대한 주의를 당부했다고 9일 밝혔다.

최근 3년간 서울시에서 발생한 전동 킥보드 사고에 따른 119구급대 출동은 366건이다. 구급대 출동 366건 중 전동킥보드와 차량 간 충돌 경우는 107건(29.2%), 전동킥보드와 사람 간 충돌은 25건(6.8%)이었다.

지난달 13일부터 도로교통법 개정 사항에 따라 전동킥보드는 만16세 이상부터 취득할 수 있는 '제2종 원동기 장치 자전거 면허' 이상 보유자만 운전이 가능하다. 안전모 착용 필수, 자전거 도로로 통행하는 것이 원칙이다.

최근 3년간 서울지역 전동 킥보드 화재는 54건이 발생한 것으로 나타났다. 화재발생 유형은 충전 중 발생 경우 29건(53.7%), 보관 중 발생 12건(22.2%)이었다.

최태영 서울소방재난본부장은 "개인형 이동장치의 사용이 급격히 늘면서 사고 또한 증가하고 있다"며 "생활 속 편리함과 더불어 꼭 안전 수칙 준수를 당부드린다"고 말했다. ⓒ 세이프타임즈

▶ 세이프타임즈 후원안내 ☞ 1만원으로 '세이프가디언'이 되어 주세요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