설해원 서천에 대규모 관광단지 짓는다
설해원 서천에 대규모 관광단지 짓는다
  • 오선이 기자
  • 승인 2021.06.09 08:47
  • 댓글 1
  • +더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양승조 충남지사가 새서울 그룹 권기연 부회장과 서천에 두번째로 큰 관광단지 투자협약식을 가졌다. ⓒ 충남도
▲ 양승조 충남지사가 새서울 그룹 권기연 부회장과 서천에 두번째로 큰 관광단지 투자협약식을 가졌다. ⓒ 충남도

충남 서천에 호텔과 콘도, 체육·문화시설 등을 갖춘 대규모 관광단지가 2026년 문을 연다.

양승조 지사는 8일 노박래 서천군수, 권기연 새서울그룹 부회장, 김원태 총괄사장 등과 투자양해각서를 체결했다.

MOU에 따르면 새서울그룹은 서천군 종천면 일원 380만㎡를 사계절 이용이 가능한 체류형 관광단지로 조성한다.

면적은 지역 관광지·관광단지 27곳 중 가장 큰 안면도(524만7292㎡)보다 작고, 두 번째 규모인 부여 백제문화단지(302만4905㎡)보다 크다.

관광단지 내에는 호텔과 콘도미니엄 등 숙박시설, 27홀 규모의 골프장, 박물관과 미술관 등 문화시설, 상가 등 판매시설이 들어선다.

새서울그룹은 2026년까지 5년 동안 3000억원의 사업비를 투자한다.

도와 서천군은 새서울그룹이 성공적으로 사업을 추진할 수 있도록 행정적인 뒷받침을 하기로 했다.

 관광단지가 인근 국립생태원과 충남 서남부의 새로운 관광거점으로 부상하며, 고용 창출과 지역경제 활성화를 견인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새서울그룹은 서천 관광단지 개발에 따른 생산유발 효과가 5000억원에 달하고, 고용유발 효과는 2300명에 이를 것으로 자체 분석했다.

개발사인 새서울그룹은 리조트 개발·운영 전문 기업으로, 종업원 1000명에 매출액은 1조원에 달한다.

새서울그룹은 강원도 양양 국제공항 인근에 '설해원'으로 유명한 관광단지를 개발해 운영 중이며, 경북 울진에서는 20만㎡ 규모의 덕구온천리조트를 운영하고 있다.

협약식에서 양승조 지사는 "새로운 관광지도의 한 면을 차지하고 충남 관광산업이 한 단계 더 도약하는 기폭제 역할을 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 세이프타임즈

▶ 세이프타임즈 후원안내 ☞ 1만원으로 '세이프가디언'이 되어 주세요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제노비아 2021-06-09 09:53:32
안전하게 발적되기를 응원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