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통안전공단, 수소·CNG 버스 하절기 특별안전점검
교통안전공단, 수소·CNG 버스 하절기 특별안전점검
  • 이찬우 기자
  • 승인 2021.06.07 14:45
  • 댓글 0
  • +더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교통안전공단은 오는 8월 23일까지 여름철 버스의 안전성 확보와 내압용기 파열사고 예방을 위한 수소·CNG 버스 하절기 특별안전점검을 실시한다고 7일 밝혔다.

점검은 국토교통부, 지자체, 가스안전공사, 전국버스운송사업조합연합회, 자동차 제작사, 운수회사와 합동으로 110명의 수소·CNG 자동차 전문가로 특별점검반을 구성했다.

공단은 내실 있는 점검을 위해 점검매뉴얼을 배포하고 운수회사 안전관리자 등을 대상으로 정비 점검 교육을 진행할 예정이다.

점검 대상은 시내·마을·전세버스 등 전국 2만5000대다. 버스에 연료를 공급하는 내압용기의 결함과 가스누출여부, 안전장치와 연료장치의 작동상태 등을 점검한다.

시내버스는 운수회사에서 자체점검반을 구성해 점검표에 따라 1차 점검을 시행하고 추가적인 점검이 필요한 버스는 특별점검반이 2차 점검을 진행한다. 마을·전세·자가용버스 등은 교통안전공단 전문 검사원이 직접 전수점검에 나선다.

점검 중 발견된 경미한 결함은 현장에서 즉시 안전조치하고 내압용기 손상과 대량의 가스누출과 같은 중대한 결함은 운행금지 조치 후 교통안전공단 정밀검사를 진행할 방침이다.

7~8월은 온도상승으로 내압용기 내부압력이 상승해 내압용기가 파열되는 사고를 예방하기 위해 CNG 버스 가스충전압력 10% 감압충전도 실시한다.

운수회사와 충전소 불편을 최소화하기 위해 날씨와 온도, 충전 후 운행여부 등을 감안해 탄력적으로 시행할 예정이다.

김은정 국토교통부 자동차운영보험과장은 "관계기관과 협력해 국민이 안전하게 대중교통을 이용할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며 "특별안전점검이 내실있게 추진될 수 있도록 지자체와 공단, 협회, 제작사, 운수회사 등 유관기관의 적극적인 협조와 관심을 바란다"고 말했다.

권용복 교통안전공단 이사장은 "수소CNG 버스의 철저한 점검을 통해 안전한 대중교통 환경을 만들겠다"며 "점검이 성공적으로 진행될 수 있도록 운수회사와 유관기관 관계자의 적극적인 관심과 협조를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 세이프타임즈

▶ 세이프타임즈 후원안내 ☞ 1만원으로 '세이프가디언'이 되어 주세요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