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록우산어린이재단-한국수력원자력 '열여덟 혼자서기' 협약
초록우산어린이재단-한국수력원자력 '열여덟 혼자서기' 협약
  • 정지민 기자
  • 승인 2021.06.03 17:30
  • 댓글 0
  • +더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이제훈 초록우산어린이재단 회장(왼쪽)과 정재훈 한국수력원자력 사장이 '열여덟 혼자서기' 사업 협약식을 진행하고 있다. ⓒ 초록우산어린이재단
▲ 이제훈 초록우산어린이재단 회장(왼쪽)과 정재훈 한국수력원자력 사장이 '열여덟 혼자서기' 사업 협약식을 진행하고 있다. ⓒ 초록우산어린이재단

초록우산어린이재단은 한국수력원자력과 보호종료아동의 건강한 사회정착 지원을 위한 열여덟 혼자서기 사업 협약식을 3일 진행했다.

협약을 통해 초록우산어린이재단과 한국수력원자력은 보호종료아동을 연령별, 보호유형별로 구분해 체계적으로 지원하기로 약속했다.

보호종료아동 자립지원 프로그램의 전문성을 높이기 위해 정선욱 덕성여자대학교 사회복지학과 교수 등 사회복지와 상담심리 전문가 4명을 자문위원단으로 위촉하는 시간도 마련됐다.

초록우산어린이재단은 열여덟 혼자서기 사업을 통해 맞춤형 교육 프로그램을 제공한다. 아동이 보호시설에서 퇴소하기 전에 자립 이후의 삶을 준비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

퇴소 후에는 사회적 안전망 형성과 자립기반 구축을 지원하며 지속적인 도움을 줄 예정이다.

나아가 보호종료아동의 경제적 부담을 완화하고 사회 정착에 도움이 될 수 있도록 보호종료 시점부터 5년간 △자립정착금 500만원 지원 △자립수당 월 30만원 지원 △장학금 200만원(대학 진학 시) 지원 △전담 인력의 모니터링과 사례관리를 진행한다.

정재훈 한수원장은 "보호종료아동의 자립 의지 강화와 안정적인 사회 정착에 우리 한수원이 도움이 되어주고 싶다"고 말했다.

이제훈 초록우산어린이재단 회장은 "자립을 앞둔 보호종료아동들의 앞날을 응원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 세이프타임즈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