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국내외 전 사업장 '탄소·물·폐기물 저감' 인증
삼성전자, 국내외 전 사업장 '탄소·물·폐기물 저감' 인증
  • 민경환 기자
  • 승인 2021.06.03 13:22
  • 댓글 0
  • +더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삼성전자 임직원들이 사내 재활용 분리배출을 하고 있다. ⓒ 삼성전자
▲ 삼성전자 임직원들이 사내 재활용 분리배출을 하고 있다. ⓒ 삼성전자

삼성전자는 전 세계 반도체 업계 최초로 전 사업장에 대해 영국 카본트러스트의 탄소·물·폐기물 저감 인증을 받았다고 3일 밝혔다.

카본 트러스트(Carbon Trust)는 영국 정부가 2001년 기후 변화 대응과 탄소 감축을 위해 설립한 친환경 인증 기관이다.

삼성전자는 국내 5개(기흥·화성·평택·온양·천안), 미국 1개(오스틴), 중국 3개(시안·쑤저우·톈진) 등 9개 사업장에 대해 탄소·물·폐기물 저감 인증을 받고, '트리플 스탠다드(Triple Standard)' 라벨을 취득했다.

트리플 스탠다드는 3년간 사업장의 탄소 배출량 3.7%, 물 사용량 2.2%, 폐기물 배출량 2.1%를 저감하고, 각 분야의 경영 체제에 대한 종합 평가 기준을 만족한 기업이 받는다.

삼성전자는 2018년∼2019년과 비교해 지난해 탄소, 물, 폐기물을 각각 9.6%, 7.8%, 4.1% 저감하며 인증 기준을 만족했다.

삼성전자는 2019년 해외 반도체 사업장에 재생에너지 인증서(REC)를 구매해 100% 재생 에너지로 전환했다. 국내 사업장에서는 태양광과 지열 발전 시설을 설치해 일부 사무실 전력으로 사용한다.

반도체 제조 공정에서 온실가스 사용량을 최적화하고, 온실가스 저감 장치에 들어가는 새로운 촉매를 개발하는 등 탄소 저감 활동을 꾸준히 추진하고 있다.

삼성전자는 지난해 생산량 기준으로 환산 시 약 130만t의 탄소 배출량을 저감했다. 이는 서울시 2배 면적에 해당하는 소나무를 심어야 흡수할 수 있는 양이다.

삼성전자는 초순수를 정제하고 남은 물을 옥상 습식 세정 시설, 냉각탑 등에 재사용하고, 멤브레인(필터) 기술을 활용한 폐수 정화를 통해 물 재이용량을 높였다. 반도체 전 사업장의 지난해 물 재이용량은 약 7000만t이다. 이는 2018∼2019년 대비 약 12% 증가한 수치다.

일부 중수도 설비를 통합해 설비 운전 효율을 높이고, 제조 공정 최적화 등을 통해 물 사용량을 절감했다. 이를 통해 지난해 생산량 기준 환산 시 물 사용량 1025만t을 감축했다. 이는 화성시와 용인시의 약 200만 인구가 한 달 동안 사용하는 물의 양과 비슷한 규모다.

삼성전자는 폐기물은 소재 변경을 통해 대폭 감축했다. 라인에 입고되는 제품의 포장 기준을 수립해 골판지 사용량, 비닐 포장 횟수, 노끈 묶음 횟수 등을 줄여 일회용 포장재 배출량도 감축했다.

일반 사무실에서 나오는 재활용품의 분리배출 체계도 개선했다. 이런 노력으로 지난해 생산량 기준 환산 시 3만5752t의 폐기물을 감축했다.

장성대 DS부문 지속가능경영사무국 전무는 "기후 변화에 효율적으로 대처하기 위해 수십 년간 다각도로 노력하고 사업장 경영 지표로 관리해왔다"며 "초미세 공정 기반 저전력 반도체, 친환경 수처리를 통해 지속 가능성을 높여 나가겠다"고 말했다. ⓒ 세이프타임즈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