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경부·LG전자·자연순환사회연대 '탈플라스틱 실천' 협약
환경부·LG전자·자연순환사회연대 '탈플라스틱 실천' 협약
  • 오해빈 기자
  • 승인 2021.06.01 16:36
  • 댓글 0
  • +더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홍정기 환경부 차관, 김미화 자원순환사회연대 이사장, 박형세 LG전자 HE사업본부장 등이 협약식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왼쪽부터 박형세 LG전자 HE사업본부장, 홍정기 환경부 차관, 김미화 자원순환사회연대 이사장) ⓒ LG전자
▲ 홍정기 환경부 차관, 김미화 자원순환사회연대 이사장, 박형세 LG전자 HE사업본부장 등이 협약식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왼쪽부터 박형세 LG전자 HE사업본부장, 홍정기 환경부 차관, 김미화 자원순환사회연대 이사장) ⓒ LG전자

환경부는 LG전자, 자원순환사회연대와 LG사이언스파크에서 가전분야 '탈플라스틱 실천 협약'을 체결했다고 1일 밝혔다.

협약식에는 홍정기 환경부 차관을 비롯해 박형세 LG전자 부사장, 김미화 자원순환사회연대 이사장 등이 참여했다.

협약은 텔레비전 등 가전제품에 들어가는 플라스틱의 사용을 줄이면서 기존 플라스틱도 재생원료로 대체하는 등 가전분야 탈플라스틱 실천을 위해 마련됐다.

LG전자는 올해부터 텔레비전과 사운드바 본체에 사용하는 플라스틱 원료 30%를 폐자동차 전조등과 폐가전제품 등을 재활용해 생산한 재생원료로 대체한다.

페트병 재생원료를 100% 사용한 직물 소재를 외관에 적용한 사운드바 제품도 출시할 예정이다.

유통과정에서도 플라스틱을 저감하기 위해 스티로폼은 종이 완충재로 대체하며 에어콘 실외기의 포장에 사용한 종이박스와 스티로폼 완충재도 다회용 포장재로 교체한다.

LCD 텔레비전 대비 플라스틱 사용량이 30%에 불과한 OLED 텔레비전 제품 생산 확대를 추진한다.

협약을 계기로 LG전자는 다른 제품에 대해서도 중장기적으로 일정 비율 이상 재생원료를 사용하도록 하는 방안을 연내에 마련할 예정이다.

LG전자는 올 한해 탈플라스틱 실천을 통해 폐플라스틱 1050톤을 재활용하고 플라스틱 1만여톤을 절감할 것으로 추정했다.

자원순환사회연대는 재생원료 사용 제품에 대한 소비자 인식개선과 착한소비를 촉진하기 위해 소비자 홍보, 교육 등을 추진해 기업의 탈플라스틱 전환을 지원하기로 했다.

홍정기 환경부 차관은 "순환경제 사회로의 전환을 위해 정부와 기업이 힘을 모아야 한다"고 말했다. ⓒ 세이프타임즈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