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통사고 사망자 증가 3개 민자도로 '맞춤형 교통안전'
교통사고 사망자 증가 3개 민자도로 '맞춤형 교통안전'
  • 정지민 기자
  • 승인 2021.06.01 11:19
  • 댓글 0
  • +더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7중 추돌 사고로 부서진 4.5톤 트럭과 카렌스 차량. ⓒ 세이프타임즈 DB
▲ 7중 추돌 사고로 부서진 4.5톤 트럭과 카렌스 차량. ⓒ 세이프타임즈 DB

교통사고 사망자가 증가한 3개 민자도로에 대해 맞춤형 교통안전 대책이 시행된다.

국토교통부는 민자도로 교통사고 예방을 위해 화물차·버스 등 사업용 차량에 설치된 운행기록장치(DTG)를 분석해 맞춤형 교통안전 개선을 추진한다고 1일 밝혔다.

국토부와 교통안전공단은 이번 대책 마련을 위해 지난해 교통사고 사망자가 증가한 3개 민자도로(천안-논산, 상주-영천, 대구-부산)를 선정한 후 해당 구간을 운행한 사업용 차량의 DTG를 분석했다.

DTG는 1초 단위로 차량의 속도와 급가속, 급감속 등 운행행태 정보를 수집하는 장치다. 수집된 정보를 기반으로 위험운전 행동을 분석했다.

분석 결과 천안-논산 2416개 지점, 대구-부산 1180개 지점, 상주-영천 1546개 지점에서 급가속, 급감속, 급진로변경 등 위험운전 행동이 나타났다.

▲ 유형별 위험운전 발생 현황. ⓒ 국토부 자료
▲ 유형별 위험운전 발생 현황. ⓒ 국토부 자료

이를 토대로 국토부와 민자고속도로 법인은 올해 2월부터 2개월간 위험 운전 행동이 자주 나타난 지점을 대상으로 현장 조사를 했다. 조사 결과를 바탕으로 맞춤형 교통안전 대책을 마련해 개선을 추진한다.

국토부는 각 고속도로 특성에 맞춰 단속 카메라와 감속 유도차선, 플래시 윙커(적·청색으로 반짝거리는 경광등), 표지판 등을 추가 설치할 예정이다.

ⓒ 국토부 자료
ⓒ 국토부 자료

주현종 국토부 도로국장은 "위험 운전행동과 사고정보를 종합 분석한 맞춤형 안전대책을 통해 민자도로의 교통안전이 향상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국토부는 향후 이들 3개 민자도로의 사고감소 효과를 분석한 후 다른 노선으로 개선대책을 확대 적용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 ⓒ 세이프타임즈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