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스마트 모니터 M7 43형 출시 … 출고가 65만원
삼성전자, 스마트 모니터 M7 43형 출시 … 출고가 65만원
  • 이찬우 기자
  • 승인 2021.05.24 11:27
  • 댓글 0
  • +더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삼성전자가 출시한 스마트 모니터 M7 43형. ⓒ 삼성전자
▲ 삼성전자가 출시한 스마트 모니터 M7 43형. ⓒ 삼성전자

삼성전자는 스마트 모니터 신제품을 한국 포함 전 세계 주요 시장에 출시한다고 24일 밝혔다.

삼성 스마트 모니터는 타이젠 OS 기반의 스마트 허브를 탑재해 PC 연결 없이도 업무와 학습뿐만 아니라 다양한 콘텐츠 서비스를 즐길 수 있는 신개념 모니터다. 지난해 말 첫 선을 보인 후 '홈 라이프' 시대에 딱 맞는 제품으로 호평받고 있다.

신제품은 기존 라인업에서 'M7' 대형 화면 제품이 추가돼 소비자 선택의 폭을 넓혔다.

M7 시리즈 43형 모델은 UHD 해상도를 지원하는 대형 스마트 모니터로 효율적인 업무 처리와 몰입감 있는 콘텐츠 경험 등 최적의 멀티태스킹 사용 환경을 제공한다.

M5 시리즈는 사용자의 다양한 취향을 고려해 27형과 32형에 화이트 에디션을 추가했다.

삼성 스마트 모니터 전 모델은 와이파이 연결을 통해 다양한 OTT 서비스를 즐길 수 있도록 지원하고 삼성 대표 앱인 TV 플러스와 취향에 맞는 콘텐츠를 추천해 주는 유니버설 가이드 기능도 추가해 엔터테인먼트 기능을 강화했다.

삼성 스마트 모니터는 재택근무가 확대되고 있는 시대에 공간 제약 없는 기능 수행을 위해 디스플레이와 IT 기기 간 연결성을 높인 것도 장점이다

원격 접속 기능을 업그레이드해 윈도우뿐만 아니라 맥에도 자유롭게 연결할 수 있고 클라우드 서비스 마이크로소프트 365를 지원해 원활한 업무 수행이 가능하다.

삼성 빅스비 뿐만 아니라 아마존 알렉사와 구글 어시스턴트를 새롭게 탑재해 소비자 사용 편의성을 높였다.

삼성 스마트 모니터는 모바일 연동성도 뛰어나다. △스마트폰을 PC처럼 사용할 수 있는 삼성 무선 덱스 △스마트폰의 화면을 모니터로 볼 수 있는 미러링 기능과 모니터에 터치하기만 하면 스마트폰 화면을 바로 연결해주는 탭 뷰 △모니터 제품 최초 애플 에어플레이2 등을 지원한다.

뿐만 아니라 스마트 모니터는 △색온도가 주변 환경의 변화에 맞게 42단계로 자동 조정되는 어댑티브 픽처 △블루 라이트를 감소시키는 눈 보호 모드 △화면 깜박임을 줄여 시력을 보호하는 플리커 프리 기능 등이 탑재돼 오랜 시간 사용해도 편안한 시청 경험을 제공한다.

M7 43형 제품은 USB-C 타입 포트를 통해 최대 65W 충전과 10Gbps 데이터 전송이 가능하고 USB 2.0과 블루투스 4.2 등 다양한 연결 기능을 탑재해 범용성을 갖췄다.

삼성 스마트 모니터는 태양전지로 일회용 배터리 없이 사용할 수 있는 친환경 리모컨을 제공해 환경보호에도 기여한다. 삼성 스마트 모니터 M7 43형의 국내 출고가는 65만원이다.

하혜승 삼성전자 영상디스플레이사업부 전무는 "삼성 스마트 모니터는 홈 라이프 시대에 최적화된 혁신적인 제품"이라며 "소비자 라이프 스타일에 맞춘 다양한 제품을 선보여 글로벌 모니터 시장을 선도하겠다"고 말했다. ⓒ 세이프타임즈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