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금융저축은행 1천억 유상증자 … 업계 10위 진출 발판
우리금융저축은행 1천억 유상증자 … 업계 10위 진출 발판
  • 이찬우 기자
  • 승인 2021.05.07 11:18
  • 댓글 0
  • +더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우리금융지주의 자회사 우리금융저축은행은 이사회를 열고 1000억원의 유상증자 안건을 결의했다고 7일 밝혔다.

우리금융저축은행은 증자안 결의로 자기자본이 2000억원대로 늘어나 업계 10위권 수준으로 진입할 수 있는 발판을 마련했다.

또한 유상증자를 계기로 초우량 디지털 서민금융회사로 한 발 더 도약해 디지털 역량 강화를 위한 투자와 서민금융 중심의 중금리 대출 포트폴리오 확대를 위한 사업도 적극 추진할 계획이다.

우리금융그룹의 성장기반 확대 경영전략에 부합해 영업 경쟁력 강화로 그룹의 수익성 확대에도 더욱 기여할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우리금융지주는 지난해 12월 우리금융저축은행을 100% 손자회사로 편입했고 금융지주회사법령에 따라 지난 3월 자회사로 편입해 다른 자회사와 수평적인 포트폴리오로 보다 효율적인 경영관리 체계를 구축했다.

신명혁 우리금융저축은행 대표이사는 "우리금융그룹의 든든한 지원을 바탕으로 2012년 이후 10년만의 유상증자를 통해 업권 내 재도약의 모멘텀이 마련됐다"며 "경영 안정성 제고와 지속적인 성장 기반을 확보하게 됐다"고 말했다. ⓒ 세이프타임즈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