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우 푸르지오 아파트 LG '띵큐 플랫폼' 연동된다
대우 푸르지오 아파트 LG '띵큐 플랫폼' 연동된다
  • 이찬우 기자
  • 승인 2021.04.27 11:24
  • 댓글 0
  • +더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대우건설과 LG전자가 미래형 인공지능 단지 조성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 대우건설
▲ 대우건설과 LG전자가 미래형 인공지능 단지 조성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 대우건설

대우건설이 LG전자와 미래 인공지능(AI) 스마트 단지 구축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27일 밝혔다.

협약을 통해 대우건설은 자체 개발한 스마트 푸르지오 플랫폼에 LG전자의 띵큐(ThinQ) 플랫폼을 연동, 미래 주거문화를 선도하는 스마트홈 플랫폼을 구현한다는 계획이다.

스마트 푸르지오 플랫폼은 아파트 단지에서 스스로 수집한 빅데이터를 활용해 사물인터넷으로 연결된 각종 가전기기를 자동으로 제어하고 연동시킬 수 있는 지능형 주거 공간이다.

기존의 홈네트워크 기기인 조명, 난방, 엘리베이터 호출 뿐만 아니라 에어컨, 공기청정기, 로봇청소기 등 실생활과 밀접한 12종 가전을 모두 연동하는 등 스마트 가전을 모두 제어할 수 있다.

LG전자와의 협약으로 푸르지오 스마트홈은 국내 건설사 최초로 국내 양대 가전사의 주요 스마트가전을 모두 앱으로 직접 제어할 수 있게 됐다. 이를 기반으로 대우건설은 입주민들의 다양한 니즈에 맞춘 맞춤형 스마트홈 서비스를 제공한다는 계획이다.

대우건설 관계자는 "스마트홈·스마트단지는 입주민들의 불편함과 번거로움을 최소화시키며 안전하고 편리한 생활을 지원하겠다는 푸르지오의 의지가 반영돼 있다"고 말했다.

AI 스마트 단지 서비스는 2021년 하반기 분양하는 단지부터 순차적으로 적용한다. 대우건설은 LG전자와 긴밀하게 협력해 올해 입주하는 푸르지오에도 일부 서비스를 제공할 예정이다. ⓒ 세이프타임즈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