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수원, 해수배관 내부 점검 로봇 '프라임' 개발 … "원전·종사자 안전 향상"
한수원, 해수배관 내부 점검 로봇 '프라임' 개발 … "원전·종사자 안전 향상"
  • 민경환 기자
  • 승인 2021.04.22 11:59
  • 댓글 0
  • +더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한수원은 작업자 대신 해수배관을 점검하는 로봇 '프라임'을 개발해 성능시험을 마쳤다. ⓒ 한수원
▲ 한수원은 작업자 대신 해수배관을 점검하는 로봇 '프라임'을 개발해 성능시험을 마쳤다. ⓒ 한수원

한국수력원자력은 4차 산업혁명 기술의 집약체인 지능형 로봇 기술을 자체 개발, 원전의 안전성을 높이고 종사자들의 안전과 생명을 보호하고 있다고 22일 밝혔다.

한수원은 고위험 밀폐공간 작업으로 분류되는 해수배관 내부 점검을 작업자 대신 수행할 수 있는 지능형 로봇(PRIME·프라임)의 시제품 개발을 완료했다.

해수배관 점검 로봇은 한빛 원전에서 성공적으로 성능시험을 마치고 실전 투입을 준비하고 있다.

기존에는 지하에 매설된 배관 내부를 작업자가 직접 확인하고 타격 음향을 듣는 방식으로 점검을 수행했다.

이번에 개발된 지능형 로봇은 배관 내부를 자율 주행하면서 점검을 위한 타격 동작과 인공지능 알고리즘을 활용한 음향 분석이 가능해 배관 건전성을 보다 신속하고 정확하게 판정할 수 있다.

한수원은 로봇의 카메라 영상, 3차원 표면측정값, 음향데이터 등의 점검 결과를 가상의 3차원 배관 형상에 모사해 디지털 트윈 개념으로 구현하는 프로그램도 자체 개발하고 있다.

오는 2023년까지 고위험 배관 점검 작업을 로봇으로 완전히 대체한다는 목표로 성능 개선에 힘쓰고 있다.

한수원은 2018년부터 원전 내부 수조의 방사선 구역에 잠수부 대신 수중 로봇을 투입해 원격 점검을 수행하고 있다.

중소기업과 협력해 취수구의 퇴적물을 3차원으로 측정하는 로봇(ISMUD·이즈머드)을 개발해 상용화에 성공했다.

전혜수 한수원 디지털혁신추진단장은 "로봇 기술을 활용한 첨단 원전 운영기술로 국내 원전과 종사자의 안전성 향상은 물론, 발전분야의 첨단 기술을 선도하겠다"며 "관련 기술의 해외 수출과 수출 대상국 현지 맞춤형 상품화를 통한 원전 수출 경쟁력 향상에도 기여하겠다"고 말했다. ⓒ 세이프타임즈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