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양환경공단, 해양쓰레기 업사이클링 아이디어 제품화
해양환경공단, 해양쓰레기 업사이클링 아이디어 제품화
  • 정지민 기자
  • 승인 2021.04.15 13:50
  • 댓글 0
  • +더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품화 될 고래 도어스토퍼 ⓒ 해양환경공단
▲제품화 될 고래 도어스토퍼 ⓒ 해양환경공단

해양환경공단은 지난 3년간 '해양쓰레기 업사이클링 아이디어 공모전 당선작' 중 2019년에 대상을 받은 '고래 문고정장치(도어스토퍼)' 아이디어를 제품화한다고 15일 밝혔다.

업사이클링은 버려지는 제품에 친환경적 디자인을 가미해 예술성, 기능성, 심미성을 지닌 새로운 용도의 제품으로 재탄생시키는 것이다.

해양쓰레기는 바다의 염분과 이물질로 인해 재활용이 어렵고, 육상쓰레기에 비해 수거처리 비용이 많이 들어 대부분 소각처리되고 있다.

공단은 해양수산부와 함께 2018년부터 대국민 해양쓰레기 업사이클링 아이디어 공모전을 개최해왔다. 3년간 320개의 아이디어를 접수했고, 25개의 당선작을 선정했다.

당선된 25개 아이디어 중 제품실현 가능성, 상품성 등을 종합 검토했다. 고래 등 다양한 해양생물 모양의 문 고정장치 아이디어를 최종 선정했고, 제품화를 추진한다.

선정된 아이디어는 제주도 연안에서 어업활동으로 발생한 해양쓰레기를 원료로 해 업사이클링 된다. 원료 수거는 테라사이클 코리아와 시민단체 세이브제주바다가 협업한다.

업사이클링 제품은 오는 8월에 완성된다. 9월 개최 예정인 '국제 연안정화의 날' 등 각종 행사에서 기념품으로 활용할 예정이다.

유상준 해양환경공단 본부장은 "공단은 해양쓰레기 발생에 따른 재활용 방안에 대해 대국민 아이디어를 발굴하고 제품화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 세이프타임즈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