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3년 안전 외길' 유인종 부사장 대한민국 안전을 찾다
'33년 안전 외길' 유인종 부사장 대한민국 안전을 찾다
  • 신승민 기자
  • 승인 2021.04.14 14:55
  • 댓글 0
  • +더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생각을 바꿔야 안전이 보인다' 출간
삼성그룹 최초 안전관리자 출신 임원
산업현장·자연재해 등 대처방법 제시

어떤 사고는 인간의 힘으로 어찌할 수 없는 사고였지만, 대부분의 사고는 조금만 주의를 기울였다면 막을 수 있는 사고였기에 안타까움이 더 크게 다가온다.

천재와 인재 사이를 아슬아슬 걷고 있는 우리들에게 저자의 경험과 노하우를 바탕으로 기업 등 산업현장, 자연재해 등 우리 일상에서 벌어지는 모든 안전사고의 대처 방법을 제시한 책 '생각을 바꿔야 안전이 보인다'가 출간돼 화제다. 도서출판 새빛 1만9500원.

성수대교 붕괴, 삼풍백화점 붕괴, 대구 지하철 폭발사고, 세월호 사고, 강릉펜션 사고, 태안화력발전소 김용균씨 사고, 지하철 스크린도어 사고 …

그동안 우리는 참 많은 사고를 겪었다. 이루 헤아릴 수 없는 끔찍한 사고들 때문에 가족들과 친구들이 우리 곁을 떠났다.

하나의 슬픔이 수습되기도 전에 또 다른 슬픔이 다가왔다.  모든 사고는 사후약방문, 소 잃고 외양간 고치기였다.

뉴스에서 사고 소식을 크게 보도할수록 사고를 직접 겪었던 이들도, 그렇지 않은 이들도 심각한 트라우마에 시달렸다. 사고의 악순환을 끊을 수 있는 방법은 없을까?

대한민국 최고의 안전관리전문가로 꼽히는 유인종 쿠팡 부사장이 삼성코닝을 거쳐 33년 동안 현장에서 쌓아온 안전 노하우를 오롯이 책에 담았다.

저자는 책을 통해 안전은 순위의 문제가 아니라고 강조한다. 국가든 기업이든 어떠한 상황에서도 변하지 않는 핵심가치가 안전이라고 역설한다. 국민의 생명, 직원의 생명과 직결되는 아주 중요한 가치라고 지적한다.

스타강사 김미경씨 역시 자신이 최근 출간한 '김미경의 리부트'에서 '안전'을 고객이 기업을 선택하는 기준이라며 4가지 생존 공식 중 하나로 '세이프티(safety)'를 강조했다.

사람이 바뀌고 시간의 제약이 있어도 변하지 않는 핵심가치가 바로 '안전'이 아닐까.

책에 등장하는 안전 노하우는 그가 33년 동안 산업현장에서 끔찍한 사고를 경험하고 목격하면서 쌓아온 우리의 생명을 지킬 안전에 대한 대처방법과 대비책이다.

우리의 산업현장, 생활현장에서 실천할 이야기들이 참 많다. 그렇기에 감히 이 책을 대한민국의 안전사고를 막는 교과서 같은 책이라 해도 좋을 것 같다.

나폴레옹은 "우리가 어느 날 마주칠 사고는 우리가 소홀히 보낸 어떤 시간에 대한 보복"이라고 했다. 대한민국은 안전에 대해 너무 많은 시간동안 소홀했다.

그렇기에 과거에 당한 참사보다 더 끔찍한 사고가 반복되고 있다. 악순환의 고리를 끊으려면 33년 안전관리자가 따끔하게 지적하는 경고의 메시지가 녹아 있다.

삼성코닝, 삼성에버랜드 등에서 33년간 안전관리 한길만 걸어온 대한민국 최고의 안전관리전문가 유인종 부사장이 펴낸 '생각을 바꿔야 안전이 보인다'는 대형 참사에 몸서리치고도 금방 잊어버리는 대한민국을 위해 꼭 필요한 책이다. 우리는 정말, 안전에 대한 우리의 안이한 생각을 바꿔야 한다.

유인종 쿠팡 부사장은 서울과학기술대 안전공학과, 아주대 산업대학원 환경공학과(석사), 명지대 일반대학원 재난안전학과(재난안전학박사 국내 1호)를 졸업했다.

1987년 삼성코닝에 안전관리자로 입사해 수원공장과 구미공장을 동종업계 세계 최고의 무재해 일터로 만들었다.

2006년 삼성에버랜드(현 삼성물산 리조트부문)로 관계사 전배후 본사 환경안전팀장을 거쳐 2009년 삼성그룹 최초 안전관리자 출신 경영임원이 됐다.

삼성에버랜드를 디즈니랜드 등 해외 선진 테마파크 수준 이상으로 안전한 테마파크를 구축, 2016년 IAAPA(세계테마파크협회) 컨퍼런스에서 우수사례를 발표하기도 했다.

삼성그룹 재직시 그룹에서 '자랑스런 삼성인상(환경안전부문)', 고용노동부장관상 2회, 환경부장관상 2회, 산업자원부장관상 및 2018년 산재예방유공 산업포장을 수상했다.

사단법인 한국종합유원시설협회 회장, 한국관광협회중앙회 부회장, 문화체육관광부 유기기구 안전관리 자문위원 등을 역임했다.

현재는 쿠팡의 안전부문 부사장으로 또다시 산재예방 신화에 도전하고 있다. ⓒ 세이프타임즈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