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토부, 싱크홀 사고 예방 6개월간 정밀조사 시행
국토부, 싱크홀 사고 예방 6개월간 정밀조사 시행
  • 민경환 기자
  • 승인 2021.04.12 11:53
  • 댓글 0
  • +더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땅꺼짐 조사 개요도. ⓒ 국토교통부
▲ 땅꺼짐 조사 개요도. ⓒ 국토교통부

국토교통부는 도로 땅 꺼짐(싱크홀)으로 인한 사고를 막기 위해 최근 6개월간 '도로포장 위해요소 정밀조사'를 시행하고 정밀조사가 필요한 19곳에 대한 원인 분석과 복구작업을 진행하고 있다고 12일 밝혔다.

국토부는 도로 하부의 위험 요소에 사전 대처하기 위해 지난해 9월부터 6개월 동안 정밀조사를 진행했다.

조사는 포장 공용연수가 7년 이상 된 일반국도 구간 중에서 땅 꺼짐이 예상되는 연약지반 구간, 하천을 접한 구간 등 631㎞를 대상으로 이뤄졌다.

국토부는 우선 차량형 지표투과레이더(Ground Penetrating Radar·GPR)를 통해 지중 레이더 자료를 확보하고 인공지능(AI) 분석으로 땅 꺼짐 가능성이 높은 지역을 파악했다.

이어 땅 꺼짐 예상 지역에 대해 천공 후 내시경 촬영을 통해 땅 꺼짐 발생 여부와 크기를 확인했다.

소규모 땅 꺼짐은 조사 과정 중에 유동성 채움재로 복구작업을 했고 정밀 조사가 필요한 19곳은 해당 국토관리소에서 검토와 굴착 복구작업을 진행하고 있다고 국토부는 설명했다.

국토부 관계자는 "국도 전반에 대한 꾸준한 조사를 통해 국민들이 안전하게 도로를 이용할 수 있는 환경을 만들 계획"이라고 말했다. ⓒ 세이프타임즈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