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하이닉스 질식사고' 책임자 금고형 집행유예 확정
'SK하이닉스 질식사고' 책임자 금고형 집행유예 확정
  • 김창영 기자
  • 승인 2021.04.02 09:03
  • 댓글 0
  • +더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2015년 4월 30일 경기도 이천 SK하이닉스 내 공장 신축 현장에서 질식사고가 발생, 작업자 3명이 사망했다.
▲ 2015년 4월 30일 경기도 이천 SK하이닉스 내 공장 신축 현장에서 질식사고가 발생, 작업자 3명이 사망했다.

대법원이 2015년 3명이 사망한 SK하이닉스 질식사고 책임자에게 금고형 집행유예를 판결했다.

대법원 3부(주심 노태악 대법관)는 업무상 과실치사 등 혐의로 기소된 SK하이닉스 상무 A씨 등 8명의 상고심에서 금고 6개월에 집행유예 1년, 벌금 300만원 등을 선고한 원심을 확정했다고 2일 밝혔다.

재판부는 "어느 한 사람의 큰 잘못에 기인한 것이 아니고 피해자 측의 과실도 경합해 사고가 발생한 것으로 판단된다"며 "피해자 측과도 원만히 합의된 점 등을 참작했다"고 판시했다.

A씨 등은 상고했지만 대법원은 이를 모두 기각했다.

SK하이닉스는 벌금 500만원, 협력업체는 벌금 1000만원이 확정됐다.

2015년 4월 30일 경기 이천 SK하이닉스 반도체 공장에서 현장을 점검하던 협력업체 직원 3명이 질소 질식으로 사망하는 사고가 발생했다.

A씨 등은 공장 안전 관리를 제대로 하지 않은 혐의로 재판을 받아왔다.

1·2심은 이들의 혐의를 인정하고 금고 6개월에 집행유예 1년, 벌금 300만원 등을 선고했다. ⓒ 세이프타임즈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