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스안전공사 임해종 사장 수전해설비 제조현장 점검
가스안전공사 임해종 사장 수전해설비 제조현장 점검
  • 이찬우 기자
  • 승인 2021.04.01 16:28
  • 댓글 0
  • +더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임해종 한국가스안전공사 사장(왼쪽)이 문상봉 대표와 수전해 주요 장치인 스택에 대해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 ⓒ 가스안전공사
▲ 임해종 한국가스안전공사 사장(왼쪽)이 문상봉 대표와 수전해 주요 장치인 스택에 대해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 ⓒ 가스안전공사

임해종 한국가스안전공사 사장은 1일 그린수소시대를 준비하기 위해 국내 최대 수전해설비 제조사인 엘켐텍 생산현장을 방문했다.

서울 강서구에 위치한 현장에 방문한 임해종 사장은 생산현장의 안전점검과 기술동향 등을 파악했다.

엘켐텍은 고분자전해질(PEM)을 이용해 최대 1000N㎥/h 의 수소를 생산할 수 있는 수전해설비 생산에 특화된 기업으로 2002년부터 사업에 매진했다.

수소생산방식은 크게 부생, 개질, 수전해로 나뉜다. 부생수소는 석유화학공정에서 부수적으로 생산되고 개질수소는 액화석유가스(LPG)나 액화천연가스(LNG)를 고온고압에서 분해해 생산된다.

수전해수소는 물을 전기분해하는 방식이다. 수전해방식은 생산 시 이산화탄소 등 환경오염물질이 발생되지 않아 그린수소로 불릴 만큼 가장 친환경적이다.

하지만 고도의 기술력과 불순물이 없는 고순도의 수소를 안정적으로 생산하기 위한 안전설계 능력이 필요한 제품이다.

임해종 사장은 "수소안전관리 정책 100% 이행을 경영목표로 설정하고 올해 수소안전기술원 설립과 더불어 활발한 현장활동을 수행하고 있다"고 말했다. ⓒ 세이프타임즈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