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동구 노인복지시설 166곳 방역체계 대폭 강화
강동구 노인복지시설 166곳 방역체계 대폭 강화
  • 이선욱 기자
  • 승인 2021.03.30 10:14
  • 댓글 0
  • +더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서울 천호동 성당 데이케어 차량 방역 ⓒ 강동구
▲ 서울 천호동 성당 데이케어 차량 방역 ⓒ 강동구

서울 강동구는 고위험 취약계층이 이용하는 166개 노인복지시설에 2억200만원의 예산을 투입해 방역체계 구축한다고 30일 밝혔다.

지난 8일 경로당 운영과 노인복지관 프로그램 운영이 재개됐지만 다중이용시설 집단 감염이 빈번하게 발생하고, 재·보궐선거, 봄철 나들이 등 지역사회 재확산 조짐이 보이자 시설을 이용하는 어르신들의 불안감이 커져가고 있다.

구는 면역력이 약한 어르신들이 안심하고 시설을 이용할 수 있도록 방역소독을 어르신들이 이용하는 시설에 약품 희석배수와 살포량을 준수해 어르신들이 자주 접하는 곳에 집중 살포한 후 청소작업으로 마무리하게 된다. 주야간보호시설 어르신 송영차량 방역도 모두 실시한다.

방역물품은 시설별로 상반기에 집중 배부되며 KF94 마스크 14만매, 시설 비치용 손소독제 1500개, 휴대용 손소독제 약 8000개 등을 지원할 계획이다.

구는 노인복지시설에 대한 방역 지도점검을 지속적으로 실시하고, 다중이용시설 위주의 주기적인 방역서비스를 주 2~3회 연중 제공하는 '시니어 일상생활 방역단'을 운영하는 등 다각적인 방역 활동을 펼치고 있다.

이정훈 강동구청장은 "구에서 코로나19 방역에 총력을 기울이는 만큼 어르신들께서도 시설 이용 시 방역수칙을 준수하고 마스크를 상시 착용하는 등 방역수칙을 철저히 준수해 주시길 바란다"고 말했다. ⓒ 세이프타임즈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